​文, 도쿄올림픽 선수단에 ‘이니 시계’ 선물…“국민들께 큰 감동·활력”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9-03 13:29
선수단 354명·지원단에 메시지 카드도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월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에게 이른바 ‘이니 시계’를 선물한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달 말 도쿄올림픽 국가대표선수단 354명과 지원단 등에게 메시지 카드와 손목시계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카드에 “2020 도쿄올림픽에 참가한 ‘팀 코리아’는 더위와 방역에 지친 국민들께 큰 감동과 활력을 줬다”면서 “고된 훈련을 이겨내고, 스스로에게 잘하고 국민들에게 멋진 경기를 보여준 선수단 여러분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의 메달을 하나씩 선사해줬다”면서 “안 보이는 곳에서 묵묵히 선수단을 지원해 온 지원단 한 분, 한 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선수단의 파이팅은 여러분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2021년 여름 여러분이 보여준 대한민국의 저력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여러분의 도전을 늘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의 청와대 초청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