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스타트업은 혁신 중이다. 대한민국의 미래 경제를 책임질 이들은 각 분야에서 작지만, 의미 있는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아주경제는 수많은 뉴스 속에서 지나쳐버릴 수 있는 스타트업 소식을 모아 ‘주간 스타트업 뉴스 PICK’으로 전달한다. 투자 유치 소식부터 업무협약, 신제품 출시 등 모든 주제를 망라한다.

 
클래스101, 3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사진=클래스101]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 클래스101이 3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 라운드는 굿워터캐피털의 리드로, 기존 투자사인 스트롱벤처스, KT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캐피탈, 끌림벤처스가 참여했다.

2018년 3월 서비스를 시작한 클래스101은 기존 온라인 클래스 카테고리의 한계를 넘어 취미, 커리어, 머니, 키즈 등 다채로운 분야의 2000여 개가 넘는 클래스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 누적 크리에이터 10만명, 누적 크리에이터 정산액 500억 돌파, 누적 방문자수 약 3500만명, 누적 회원수 300만명 등을 기록 중이다.

시리즈 B 투자를 리드한 굿워터캐피털 매니징 파트너 에릭 김(Eric Kim, Managing Partner)은 "클래스101는 전세계적으로 열정 이코노미 분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리더다”며 “크리에이터를 위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수강생의 만족도까지 동시에 채워주는 스타트업으로, 미국 창작자 후원 플랫폼인 패트리온(Patreon)과 유튜브의 장점들을 복합한 회사인 만큼 장기적으로 전세계 무대에서 멋진 활약을 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지연 클래스101 대표는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뛰어난 인재를 확보하고 전문성을 높여 체계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에 집중, 클래스101의 시장 경쟁력을 압도적으로 강화해 무한한 가능성을 단계적으로 현실화 시키도록 하겠다”며, “국내를 넘어 전 세계 크리에이터들이 클래스101을 통해 꿈을 이루고 사랑하는 일을 하며 살아갈 수 있는, 글로벌 No.1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으로 한층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로보콘, 10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스마트팩토리 로봇자동화 솔루션 전문업체인 로보콘이 머스트자산운용, 신한금융투자, 무림캐피탈 등으로부터 총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받았다.

로보콘은 철강 및 건설분야에 특화된 스마트팩토리 로봇 자동화 솔루션 공급을 목표로 2020년에 설립됐다. 제강, 건설, 스마트 팩토리 출신의 전문연구인력 및 해외 메이저 로봇 및 설비공급업체와의 협업을 통한 솔루션 개발 및 국내외 솔루션 보급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철근 가공분야 로봇 자동화 솔루션인 ‘ARON(아론)’은 이미 싱가폴, 영국에 수출됐다. 현재 대만 제강그룹사, 이태리 대형 건축자재유통기업 등 해외 기업으로부터 스마트팩토리 솔루션공급에 대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반창완 로보콘 대표는 “철강·건설분야는 안전사고 발생율이 높고, 생산성·효율성 측면의 스마트팩토리 도입은 느린 산업이다”며 “최근 이를 개선하기 위한 기업들의 관심은 높아지고 있다. 이번 투자유치로 철강·건설분야 기업들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솔루션 개발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솔루션 공급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여성벤처협회, 2020년 예비창업패키지 ‘최우수’ 주관기관 선정
 

[사진=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최하고 창업진흥원에서 관리하는 예비창업패키지 주관기관 성과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예비창업패키지는 혁신적인 기술을 갖춘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 교육과 멘토링 등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국 53개 주관기관에서 해당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여성벤처협회는 여성특화 기관으로, 지난해 134명의 참여자를 모집·지원하는데 약 2240여 명이 신청하는 등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사업 지원을 받은 여성 예비창업자는 아이디어를 구체화하여 시제품 개발을 통한 매출 확보 및 고용 창출 등 41명의 최우수 여성 스타트업 발굴의 성과를 창출했다.

김분희 한국여성벤처협회장은 “우리나라의 벤처기업 중 여성은 전체의 약 10% 수준으로, 예비창업패키지 등 창업 지원을 통해 여성들의 창업도전 기회가 확대되고, 여성 스타트업이 혁신벤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딥브레인AI, 500억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사진=딥브레인AI]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딥브레인AI가 딥러닝 인공지능 기술력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으며 총 50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KDB산업은행, IMM인베스트먼트, 엔베스터, 노앤파트너스 등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기존 투자자인 포스코기술투자, L&S벤처투자, 산은캐피탈도 참여했으며, 그 외에도 구주가 일부 포함됐다. 딥브레인AI는 이번 투자 유치 과정에서 약 2000억 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다.

딥브레인AI는 딥러닝 기반 영상 합성, 음성 합성 원천 기술을 활용한 대화형 인공지능에 대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딥러닝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실시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가상 인간을 만들어내는 AI 휴먼(AI Human, 인공인간) 솔루션을 선보이며 업계의 주목을 았다.

향후 투자금은 국내외를 넘나드는 사세 확장을 목표로 AI 휴먼 기술의 고도화를 위한 R&D 분야의 투자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장세영 딥브레인AI 대표는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 인정받은 AI 기술력을 토대로 인공지능 분야 내 확실한 경쟁 우위를 확보해온 결과, 시리즈 B 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업계 내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AI 휴먼 솔루션을 앞세운 사업 규모 확대와 신기술 개발에 적극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프엑스기어, NH투자증권과 IPO 주관사 계약

국내 CG 소프트웨어 및 ARㆍVRㆍXR 전문기업 에프엑스기어(FXGear)가 NH투자증권과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사 계약을 체결했다. 메타버스 사업 본격화를 선언한 에프엑스기어는 이번 주관사 선정을 통해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 절차를 추진한다.

에프엑스기어는 메타버스 시장 선점을 위해 연내 메타버스 서비스 ‘나랑(NARANG)’을 출시할 계획이다. ‘나랑’은 K팝 스타를 디지털 휴먼으로 구현해, 메타버스 공간에서 팬들이 스타와 소통하며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흥미로운 콘텐츠다. 오는 10월 베타 버전 공개에 이어, 연말부터 공식 서비스 예정이다.

사용자는 디지털 아이돌과 함께 ‘스터디윗미(Study With Me) ASMR’, ‘인터랙티브 셀피’, ‘스타일링(가상 피팅 & 메이크업)’ 등 다양한 콘텐츠 경험이 가능하다.

에프엑스기어 최광진 대표는 “메타버스 ‘나랑’ 서비스를 시작으로 TV, 유튜브 등 기존 미디어 플랫폼을 거치지 않고 팬들이 자신의 모바일 기기를 통해 직접 스타와 인터랙션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며 “자사의 독보적인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콘텐츠 개발 및 추가적인 메타버스 요소 기술 확보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