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몽구 명예 회장 기부, 글로벌 백신 개발 밑거름되길"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9-01 06:00
정몽구 명예회장 사재 100억원 고려중앙학원 기부
"좋은 백신을 개발해서 우리가 다 같이 빨리 나누어 쓸 수 있었으면 좋겠다. 국내도, 해외도 빨리 나눠 써서 이런 상황이 빨리 끝나는 방향이 됐으면 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31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인촌기념관에서 열린 '기부금 약정 체결식에서 "정몽구 명예회장님의 기부가 글로벌 백신 개발에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체결식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에 사재 100억원을 기부한 데 따라 마련됐다. 체결식에는 정 명예회장의 아들인 정 회장이 대신 참석하고, 김재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이 함께했다. 기부금은 고려대의료원이 추진 중인 백신혁신센터 설립과 운영에 쓰인다.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감염병 예방과 치료를 위한 국산 백신 개발과 연구 인프라 확충 등에 사용된다.

정 회장은 "정몽구 명예회장님은 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언제나 고민해 오셨다"며 "국내 최고 수준의 의료 연구진으로 구성된 고려대의료원이 백신혁신센터를 설립하고 대한민국 백신 주권을 확보하는 과정에 명예회장님의 뜻이 더해져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정 명예회장은 평소 국민들로부터 받은 성원에 보답해야 한다는 소신을 강조해왔다. 국산 백신 개발에 기여할 백신혁신센터 기부도 이 같은 사회공헌 철학의 일환이다. 고려대의료원은 정 명예회장의 뜻을 기리고 기부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백신혁신센터를 '정몽구 백신혁신센터'로 명명했다.

정 명예회장은 "현대차그룹을 성원해주신 국민께 도움이 되기 위해 국산 백신 개발에 기여할 백신혁신센터에 기부하게 됐다"면서 "감염병을 극복하여 건강과 행복을 되찾는 데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기탁 취지를 전했다.
 

31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인촌기념관에서 열린 '기부금 약정 체결식'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이 기부금 약정서에 서명한 뒤 김재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