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尹 만난 정홍원, ‘역선택 방지’ 넣는단 얘기 파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8-29 10:46
“역선택 방지? 정권교체 포기하는 행위” “경선룰에 손대지 마라…누가 공정 믿겠나”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8일 서울 강남토즈타워점에서 2030 예비역 병사 및 군 초급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강한 국방을 응원하는 시민 모임 초청 국방 안보 토크 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께서 대선후보 경선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이라는 걸 넣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졌다는 얘기가 파다하다”고 밝혔다.

유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가 정 선관위원장을 8월 초 만났다고 한다. 윤석열 캠프 주장과 똑같은 주장이다”라며 이렇게 적었다. 이어 “대선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운운하는 건 정권교체를 포기하는 행위”라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선관위가 윤 후보를 위한 불공정한 결정을 내리기 전에 역선택 방지가 안 되는 이유를 분명히 밝혀둔다”고 못 박았다.

그는 “대선후보 경선은 당대표 뽑는 선거가 아니다”라며 “미국엔 ‘오바마 공화당원’, ‘레이건 민주당원’이 있었고 이들이 대선 승패를 좌우했다. 트럼프만큼은 정말 싫었던 ‘평생 공화당원들’이 이번에 바이든을 찍어 바이든이 이겼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 같은 민주당 후보가 싫어서 국민의힘 후보를 찍겠다는 무당층, 중도층, 민주당원, 정의당원, 국민의당 당원들이 있는데 왜 그분들을 적으로 돌리고 여론조사에서 배제해야 하나”라고 물었다.

그는 “역선택 방지라는 이상한 이름으로 우리 지지자가 될 수 있는 유권자들을 배제하고 정권교체를 한다는 게 말이 되나”라며 “확장성을 포기하는 건 정권교체를 포기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역선택 방지를 가장 강하게 주장하는 측은 윤 후보 측이다. 무엇이 두려워 시대착오적인 역선택 방지를 주장하나”라며 “중도와 진보까지 아우르는 압도적 정권교체를 말하던 분이 여론조사에서 가장 확장성이 낮게 나오니까 이러는 거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역선택 방지가 옳지 않다는 것은 경준위가 여론조사 전문가들의 의견까지 듣고 두 번이나 결정한 사항이다. 그리고 최고위가 추인까지 한 사항이다”라며 “이제 와서 이걸 뒤집겠다는 게 윤석열 캠프의 주장이다. 불공정의 극치다”라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2007년 8월 이명박-박근혜 후보 간 경선 여론조사에서도 역선택 방지는 없었다. 그후 2012년 새누리당 대선후보 경선도, 2017년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도 역선택 방지는 없었다”며 “그동안 한 번도 안 하다가 유독 이번 대선 경선만 역선택 방지가 필요하다는 거냐, 그 이유가 뭔지 말해보라”고 했다.

이어 “공정하게 시험 봐서 대학 합격할 생각은 안 하고 ‘자칭 돌고래’가 시험방식을 바꿔 달라는 것이다. 토론회 하자니까 장기자랑으로 바꿔버리더니, 이제는 자신에게 유리한 무시험 특별전형까지 새로 만들어 달라고 우기는 꼴이다”라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공정과 상식은커녕 모든 걸 반칙으로 밀어붙이는데, 참 어처구니가 없다. 시험감독이 마음에 안 든다고 바꿔버리고, 친한 검찰 선배를 미리 찾아갔는데 묘하게도 그분이 심판이 된다”며 “정말 대단하다. 이 정도면 대학 입시 비리는 저리 가라다”라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정 선관위원장에게도 말씀드린다. 이 중요한 때에 선관위가 판단력을 잃고 특정 후보에게 줄 선다면 우리는 또 한 번 정권을 내주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면서 “의심받고 싶지 않다면 경준위가 결정하고 최고위가 추인한 경선룰에 손대지 마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윤 후보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불공정한 경선룰을, 정권교체를 포기하는 경선룰을 만든다면 그 책임은 전적으로 선관위에 있음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사람이 바뀐다고 원칙이 바뀐다?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