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준(왼쪽), 이주환 컴투스 각자 대표[사진=컴투스 제공]

컴투스가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메타버스 기업 위지윅스튜디오의 경영권을 인수했다.

컴투스는 1607억원을 투자해 위지윅의 보통주 1127만주를 인수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3월 500만주(450억원)의 지분을 확보한 컴투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총 38.11%의 지분을 확보, 위지윅의 최대주주에 오르고 경영권도 인수했다.

위지윅은 컴퓨터그래픽·시각특수효과(CG·VFX) 기술을 보유한 콘텐츠 제작사로, 넷플릭스 ‘승리호’를 포함한 국내외 다양한 영화, 드라마 제작에 참여했다. 여러 자회사를 통해 드라마와 영화, 애니메이션, 웹소설, 뮤지컬, OST의 제작부터 배급, 유통, 공연까지 담당한다. 지난 20일 상장한 자회사 엔피는 높은 수준의 XR(가상융합현실)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진=컴투스, 위지윅스튜디오 로고]


컴투스는 위지윅의 지식재산권(IP)과 제작 역량을 확보해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컴투스는 TV시리즈 ‘워킹데드’로 유명한 글로벌 콘텐츠 기업 스카이바운드엔터테인먼트와 국내 스토리 콘텐츠 기업 엠스토리허브, MZ세대 콘텐츠 기획사 클래버이앤엠, 콘텐츠 제작사 미디어캔 등에 투자해왔다. 국내 최대 웹툰 제작사 케나즈와 정글스튜디오를 설립하는 등 디지털 콘텐츠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영화, 드라마, 웹소설 등 위지윅의 여러 작품을 글로벌 게임으로 제작하고, 컴투스의 인기 게임을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하는 등 트랜스 미디어 전략으로 탄탄한 IP 밸류체인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