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C&E, 순환자원 투자 수익개선으로 돌아와" [한국투자증권]

강현창 기자입력 : 2021-08-04 08:57

[사진=아주경제 DB]



시멘트 업계 1위 업체 쌍용C&E에 대한 눈높이를 올려보라는 증권가의 조언이 나왔다. 최근 실적은 전망치를 밑돌았지만 순환자원 처리시설에 대한 투자 덕분에 향후 개선 가능성이 크다는 이유다.

강경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4일 쌍용C&E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9400원에서 1만원으로 상향했다.

강 연구원은 "쌍용C&E는 지난 2분기에 230억원의 탄소배출권 매각액이 발생했지만 이를 매각하지 않고 매출원가를 차감하는 데 썼다"며 "이를 반영하면 매출원가율이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순환자원처리시설 4기에서 유연탄 대신 순환자원을 활용하면서 제조원가 상승 요인을 일부 흡수했고 관련 수수료 수입도 생겨 원가율을 방어했다"며 "그 결과 예상치에는 못 미치지만 전제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쌍용C&E는 지난 2분기 4161억원의 매출과 793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이는 지난해보다 각각 23.6%, 141.8% 개선된 수치다.

강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시멘트 출하량 증가와 순환자원처리시설 가동 효과가 지속적으로 발생한다는 점을 감안해 목표주가를 상향했다"며 "순환자원처리시설 투자와 순환자원 처리업체 인수 등이 실제로 수익화되고 있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