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청 인근 노동자복지관·행복주택 복합개발…2024년 완공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8-03 10:25
'저이용 공공부지' 강서수도사업소 구로청사 복합화 "복합건물 건립으로 주거수요 흡수하고 노동복지수요에도 대응"

'디자인랩스튜디오' 당선작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구로구청 인근 강서수도사업소 구로청사 부지에 노동자복지관과 행복주택을 복합 건립한다고 2일 밝혔다. 저이용 공공부지를 복합화하는 '서울시 노동자복지관 및 행복주택 복합화 사업'의 결과물이다.

앞서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이 사업 설계를 위한 공모를 열었고, '디자인랩스튜디오' 작품을 서울시 노동자복지관 및 행복주택 복합화 사업 공모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당선작은 기존 도시질서와 공공 복합개발의 새로운 공존 방식을 제안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대상지가 상업지역 내에 있고, 주변에 고층 건물들이 많은 특성을 고려해 기존 도시맥락과 조화를 이루면서 도시가로의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평가다.

저층부인 1~7층에는 서울시 노동자복지관이 조성된다. 기존에 영등포구에 있던 복지관이 이전해오는 동시에, 기능을 대폭 확대한다. 노동권익센터, 감정노동자 권리보호센터 같은 취약 노동자를 위한 지원시설이 새롭게 들어서고 생활체육활동과 직업교육, 취미활동을 위한 시설도 생긴다. 또한 
보행자의 환경을 고려해 점진적인 이격을 두는 변화있는 디자인을 통해 개방감도 확보했다.

상층부인 8층~19층에는 청년 1인 가구와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이 170가구 들어선다. 각 가구별로 창고, 빌트인 설비(1인가구 세대)가 설치되고, 공용세탁실, 돌봄카페(육아쉼터). 무인택배보관함 같은 주민공동시설도 도입한다. 주변에 위치한 고층건물을 입체적으로 고려한 배치를 통해 
주거공간의 독립성과 채광, 조망을 효과적으로 보장하고자 했다.

당선자인 디자인랩스튜디오에는 기본·실시설계권이 주어진다. 사업 시행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는 디자인랩스튜디오와 설계 용역을 진행해 2022년 하반기 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후 2022년 하반기 착공해 2024년까지 건립완료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복합건물 건립으로 주거수요를 흡수하는 동시에, 갈수록 커지고 있는 노동복지수요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복합건물이 들어서는 일대에는 구로‧가산디지털단지 등 산업단지가 있어 청년층의 주거 수요가 높다. 또 지하철 2‧7호선 대림역 역세권이며, 반경 1km 이내에 대형마트, 구청, 경찰서 등 관공서, 대학병원 등이 있어 생활 편의성이 우수하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노동자복지관과 행복주택을 창의적·입체적으로 건립하는 복합모델을 통해 노동자와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조화롭고 편의성 높은 시설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