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허난성 폭우 사망자 302명으로 급증···정저우에 피해 집중

윤동 기자입력 : 2021-08-02 20:10
중국 중부 허난(河南)성이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본 가운데 관련 사망자가 302명으로 급증했다고 AFP통신 등이 2일 보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허난성 당국은 이날 정오 기준 현재 폭우에 따른 사망자가 302명, 실종자는 50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며칠 전 집계보다 사망자가 3배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달 30일 허난성 당국은 사망자가 99명이라고 발표했다.

세부적으로 최대 피해지역인 성도 정저우(鄭州)에서 가장 많은 29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실종자도 정저우에서만 47명으로 집계됐다. 정저우에서는 폭우 속 지하철 안에 갇혔던 승객 14명이 숨지기도 했다.

당국은 189명이 홍수와 산사태로 사망했으며, 54명은 주택 붕괴로, 39명은 지하철과 지하실, 차고 등 지하에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또 자동차 247대가 뒤엉켰던 고속도로 터널 안에서도 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허난성에서는 지난달 막대한 규모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침수와 붕괴사고로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정저우에서는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20일 오후 6시까지 사흘간 누적 강수량이 617.1㎜에 이르렀다. 이는 정저우의 연간 평균 강수량 640.8㎜에 근접하는 수치다.

이번 폭우로 인구 1300만명의 허난성에서 약 9000만 가구가 피해를 봤으며, 530억 위안(약 9조4403억원)에 달하는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 허난성 폭우 수재민 대피시키는 구조대.[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