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직 사퇴 원희룡 겨냥 “대선 사욕 안타까워”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8-01 20:37

[사진=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일 대선 출마를 위해 제주지사를 사퇴한 원희룡 제주지사를 겨냥해 “공직을 책임이 아닌 누리는 권세로 생각하거나, 대선 출마를 사적 욕심의 발로로 여기시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비꼬았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월급만 축내면서 하는 일 없는 공직자라면 하루라도 빨리 그만두는 것이 모두를 위해 바람직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할 일을 해내는 책임감 있고 유능한 공직자라면 태산 같은 책무를 함부로 버릴 수 없다”며 “공무 때문에 선거운동에 제약이 크지만 저는 제 정치적 이익을 위해 공직자의 책임을 버리지 않고, 가능한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원 지사는 이날 사임 기자회견에서 “도정을 책임 있게 수행하는 것과 당내 경선을 동시에 치르는 것은 제 양심과 공직 윤리상 양립할 수 없다”며 “지사직을 유지하면서 당내 대선 후보 경선에 임하는 것이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언급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