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SH 사장 후보직 자진사퇴…"국민께 죄송하다"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8-01 13:42
개인 SNS에 입장 공개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별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아주경제DB]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1일 자진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SH 사장 후보자에서 사퇴한다"며 "저를 지지하고 비판하신 모든 국민께 죄송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후보자는 남편과 공동명의인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와 서초구 잠원동 상가, 남편 명의로 부산 금정구 부곡동 아파트와 부산 중구 중앙동 오피스텔 등을 보유하고 있어 논란이 됐다.

그는 지난달 27일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부동산 4채 보유에 대해 해명하기도 했다. 그는 "내 연배상 지금보다 내 집 마련이 쉬웠고, 주택 가격이 오름으로써 자산이 늘어나는 일종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말했다.

또한 김 후보자는 "남편과 함께 소유한 서울과 부산의 아파트는 실거주용이며 부산 오피스텔은 남편의 사무공간으로 활용할 목적에서 산 것"이라며 "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이른 시일 내에 매각하겠다"고도 밝혔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측은 자진사퇴를 요구해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