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한전, 가전·ESS·전기차 충전 등 다방면 협력...‘탄소중립’ 박차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7-29 11:00
양사 MOU 체결...‘LG 씽큐’ 통합 에너지 모니터링 서비스 연내 출시
LG전자가 탄소중립에 기여하기 위해 한국전력공사와 손잡고 가정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절약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LG전자는 한국전력과 화상회의를 열고 ‘전력데이터 및 AI 기반 고객체감형 홈 에너지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고객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전력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발굴·개발하는 데 협력한다.

LG전자는 이르면 올 하반기 가전관리 애플리케이션(앱) ‘LG 씽큐’에서 통합 에너지 모니터링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 서비스는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 전기 요금, 에너지 절약법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사용자가 에너지를 계획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국전력의 지능형 원격검침침장치(AMI) 전력량계를 설치하고 LG 씽큐에 한국전력이 운영하는 에너지마켓플레이스(EN:TER)의 고객정보를 등록하면 전력데이터 기반의 에너지 모니터링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 서비스를 위해 한국전력이 제공하는 전력데이터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와 한국전력은 이 외에도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에너지관리 관련 기술, 보다 편리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전력의 전력데이터, 전력계통 연계 등의 정보를 활용해 에너지 저장 상태 확인, 에너지관리를 최적화하는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 발굴 등에 나선다.

또한 LG전자의 전기차 충전관리솔루션과 한국전력의 전기차 충전기 데이터를 이용해 충전기 작동현황, 충전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용 LG전자 CTO부문 선행R&BD센터장(전무)은 “LG전자와 한국전력이 전력 사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데 뜻을 같이 해 협력했다”며 “고객과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바탕으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그린 비즈니스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용 LG전자 CTO부문 선행R&BD센터장(왼쪽), 김태용 한국전력공사 디지털변환처장이 29일 화상으로 ‘전력데이터 및 AI 기반 고객체감형 홈 에너지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G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