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늘 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특단의 대책’ 나오나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7-29 08:28
취임 후 첫 소집…코로나 장기화 따른 소상공인·지원책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민생경제 극복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30분 청와대 여민관에서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그동안 정부는 코로나19 경제극복을 위해 확대경제장관회의 혹은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어 왔지만, 민생경제장관회의라는 명칭의 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이다.

그만큼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진행되면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등 경제적 타격이 극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회의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방안을 보고할 예정이다.

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반적인 경제 회복 및 민생안정 방안,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일자리 안정 대책,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취약계층 지원 대책을 각각 발표한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34조9000억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 집행에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26일 수석비서관·보좌관(수보) 회의에서도 “코로나로 지치고 힘든 국민들께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이제 추경을 집행하는 정부의 시간이다. 당장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최우선에 두고, 최대한 준비 절차를 단축해 빠르게 지원하기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