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2020] "전대미문의 무책임"…개막식 불참 아베에 들끓는 민심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1-07-23 13:59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향한 민심의 질타가 따갑다. 23일 시작되는 도쿄올림픽 개막식 불참을 알린 탓이다. 대회 유치의 주역으로 꼽히는 아베 전 총리의 불참은 안 그래도 참석하는 정상이 적은 잔치를 더욱더 초라하게 만들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올림픽 개최 자체에 대한 일본 국내의 반응이 싸늘하자, 본인의 정계 복귀에 흠이 잡힐까 봐 참석을 거부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아베 전 총리는 총리 재임 중이던 2013년 9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출석해 대회 유치에 나섰다. 게다가 현재까지 조직위의 명예 최고 고문 자리도 맡고 있어 불참할 명분마저 없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게다가 이번 개막식에 참석하는 행정 수반급 국가 정상은 차기 하계 올림픽 개최국인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뿐이다.
 

[사진=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갈무리]


인터넷상에서는 아베 전 총리 불참을 두고 "무책임하다"고 비판하는 댓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아베 전 총리와 관련된 기사에는 "해외의 귀빈들이 오는데, 개최국의 전 총리가 제일 먼저 도망간다니 말이 되냐? 무책임한 것도 정도가 있다"는 비난부터 "일왕도 참석하는 자리에 조직위원회의 명예 최고 고문이라는 도쿄올림픽 기획 운용의 최고 책임자가 불참하다니 전대미문의 무책임함이다", "도망가지 마라, 당신이 1년 미룬다고 해서 그대로 열린 건데 기쁜 마음으로 참석해야지. 정말 재수 없다", "여차하면 야생동물급 본능으로 온 힘을 다해 도망가는 남자, 아베" 등 분노가 담긴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올림픽 개최 자체에 대한 부정적 여론도 팽배하다. 개막식과 관련된 기사에는 "일본의 안 좋은 점이 응축된, 거금을 들여 온 세상에 창피를 당할 이벤트가 드디어 시작되는구나!", "올림픽 자체에 이제는 전혀 관심이 없지만, 어떤 창피를 당할지 기록하기 위해서 녹화 예약은 해놓았다"라는 자조 섞인 댓글들이 달리기도 했다. 최근 올림픽 개막식과 관련해 관련자들이 줄줄이 사임한 것과 관련해서는 "여성 차별, 장애인 차별, 인종 차별 이런 문제로 줄줄이 사임하고 있는데 (올림픽을) 연다니 다른 나라에 부끄럽다"라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