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화주·선사·물류업계 대책 마련
  • HMM, 이달에만 임시선박 6척 투입
  • 정부, 장기계약 중기에 운송비 20% 지원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해운대란 극복을 위해 국내 화주, 선사, 물류업계가 손잡고 관련 대책을 내놨다. 각 기업들은 그동안 HMM 등을 중심으로 진행된 임시선박 투입만으로는 중소 수출기업들의 수출 애로를 해소하기 어렵다고 판단, 정부와 함께 대책 마련에 돌입했다.

21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무역센터)에서 열린 ‘수출입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한 선·화주 상생 간담회’에서는 정부, 화주, 선사, 물류업계가 모여 해운 대란 극복을 위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19일 기준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4054.4를 기록, 2009년 10월 SCFI 집계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4000선을 돌파했다. 지난해 같은 날과 비교해 4배 가까이 올랐다.

문제는 오를 대로 오른 해운 운임만이 아니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수출 컨테이너선들의 항구 정체 시간이 길어져, 선복량 부족도 극심한 상황이다. 비싼 운임에 웃돈을 주고도 선복량 확보가 힘들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실제 HMM이 상반기에 투입한 1만6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 개 분량)급 컨테이너선 8척 모두 만선(滿船)으로 출항했다. 지난해 4월부터 아시아~유럽 노선에 투입된 HMM의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은 32항차 연속 만선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33항차에 99% 선적을 기록했지만, 34항차부터 또다시 만선을 이어가며 현재까지 45항차 중 43항차 만선을 기록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국내 화주, 선사, 물류업체는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을 내놓음과 더불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구했다.

HMM은 지난해 8월부터 월평균 1~2회 투입했던 임시선박을 이달에만 6척을 투입했다. 8월부터도 최소 월 4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HMM, 고려해운 등은 30%에도 못 미치는 중소기업의 장기운송계약 체결률을 높이기 위한 지원에 나선다. 정부도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한 중소기업 대상 운송비의 20%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박정석 고려해운 회장은 "간담회에서는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들을 논의했다"며 "다른 선사들과 협력해 임시선박 투입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는 포스코, 대한항공에 이어 대·중소 상생형 운송지원을 시작한다. 자사의 자동차운반선을 이용해 중소기업의 농기계, 코일, 전선 등 수출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이른 시일 내에 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지원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다음달부터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간담회에서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대기업이 솔선수범해 중기화물 운송지원에 동참해준 것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관계부처, 국적선사들과 긴밀히 협력해 우리나라 수출기업들의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열린 '수출입물류 애로 해소를 위한 선·화주 상생 간담회'에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현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