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마 공사 ‘망언’에도 “무산 아쉽다…실무협상 계속하라”
  • 9월 유엔총회·10월 G20·11월 COP26 등 다자회의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정상회담에 대한 실무협상을 계속하라고 지시하면서 양국 관계 개선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쿄올림픽 개막을 계기로 추진해 온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최종 무산됐지만,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을 하라고 참모진들에게 지시한 것이다.

청와대는 비록 정상회담 개최에는 실패했지만 한·일 간 협상에서 상당한 진척이 있었다며, 문 대통령 임기 내 정상회담 가능성의 끈을 놓지 않았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와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잇따라 출연, 전날 양국 정상회담 무산에 대한 문 대통령의 소회를 전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이 언급한) 실무적 협상은 ‘계속해 나가자’라는 표현이 아니라 ‘해 내가라’라는 강력하게 의지가 담긴 말씀을 하셨다”면서 “상당한 성과가 진척된 상황이기 때문에 거기에서 다시 출발해 외무장관 회담 등을 이어간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 본인은 가능하면 방일을 하겠다는 의지가 강했는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당연하다. 문 대통령뿐만 아니라 정부도 보편타당한 가치에 입각해 한·일 관계를 풀어가야 하고, 그런 의지를 갖고 있었다”면서 “그런 측면에서 대통령은 강한 의지를 가졌고 그렇게 노력해왔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방일이 무산된 것에 대한 원인을 ‘실질적인 성과 미흡’과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을 꼽았다.

그는 “한·일 간 현안에 대해 막판까지 아주 접근했지만 성과로 발표하기에는 약간 부족했다”면서 “(또) 국민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변수가 막판에 생겼다. 국민 정서를 무시할 수 없었던 것도 작용한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전날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한국과 의사소통을 하고 싶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에 대해서는 “스가 총리가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 (대화를) 더 해보자는 의지의 표현으로 환영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도 의지가 강하고 우리도 기본적으로 의지가 강해서 계기가 된다면 문 대통령 임기 안에 양국 간 정상회담을 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의중이 확인된 만큼 청와대는 다음 달로 예정된 외교장관 회담에서 대화의 불씨를 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양국이 접점을 찾고 다자 국제회의 무대를 통해 다시 한 번 정상회담 성사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9월에는 유엔총회, 10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11월에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등이 연이어 열린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 호텔에서 진행된 G7 확대회의 1세션 직전 스가 총리와 조우해 서로 반갑다고 인사를 나눴지만, 정식회담은 불발됐었다.

일본이 정상회담에 응할 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스가 총리의 지지율이 바닥을 치면서 국내 정치 여론에 기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일본은 오는 9월 말 자민당 총재 선거와 곧이어 우리 총선격인 중의원 선거가 예정돼 있다. 최근 지지율이 20%대까지 떨어진 스가 총리가 교체될 수도 있는 얘기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이날 일본 정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임기가 1년도 남지 않은 문재인 정권에서의 관계 개선은 이제 무리일 것”이라며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