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우이판 리스크’ 날벼락...량핀푸쯔·화디구펀 주가 급락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7-20 10:35
엑소 前멤버 크리스(우이판),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 불거져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 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우이판 [사진=청잠행 포스터]

‘우이판(吳亦凡) 리스크’가 중국 A주(본토증시) 일부 상장사를 덮쳤다. 그룹 엑소 전 멤버이자 중국 방송인 우이판(크리스)이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이면서 그를 광고모델로 기용했던 다수 기업들의 주가가 급락한 것이다.

19일 중국 대표 스낵브랜드 량핀푸쯔(良品鋪子, 상하이거래소, 603719)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4.6% 급락한 36.3위안에 거래를 마감했다. 량핀푸쯔 주가는 장중 한때 9.5% 이상 급락하기도 했지만, 장 막판 하락 폭을 줄이며 그나마 4%대 하락으로 장을 마감했다.

중국 가전 업체인 화디그룹(華帝股份, 선전거래소, 002035) 주가도 전 거래일 대비 1.45% 크게 미끄러진 6.81위안으로 장을 마쳤다.

두 업체는 모두 우이판을 광고 모델로 내세웠던 업체다. 우이판이 미성년자 관련 성 스캔들의 중심에 서며 타격을 입은 것이다.

지난 19일 우이판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한 여성은 온라인 매체 인터뷰를 통해 “우이판이 수많은 여성과 부적절한 성관계를 했다”며 “이로 인한 피해자는 8명이며, 그중 미성년자도 2명 포함돼 있다”고 폭로했다.

이 폭로 이후 또 다른 피해 여성이 나타나는 등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량핀푸쯔와 화디그룹을 포함해 그를 광고 모델로 기용했던 다수 업체들이 그와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지만, 타격을 피할 수는 없었다.

문제는 앞으로 더 많은 피해 업체들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우이판이 출연한 드라마 시리즈 ‘청잠행(青簪行)’이 아직 방영 중이기 때문이다. 이날 청잠행의 제작사인 펑황미디어(鳳凰傳媒, 상하이거래소, 601928) 주가가 하락하진 않았지만, 첨잠행에 투자한 일부 홍콩증시 상장사 주가는 크게 하락했다.

구체적으로 웨원그룹(閱文集團, 홍콩거래소, 00772) 주가가 3.32% 하락했고, 텐센트(홍콩거래소, 00700) 주가도 2.57% 하락했다.

중국 경제 매체 제몐은 "우이판 리스크가 당분간 관련 기업들의 주가를 떨어뜨릴 것으로 보인다"며 "주의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우이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를 통해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사람들 때문에 참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만약 이러한 행위(성폭행)를 한 적이 있다면 스스로 감옥에 들어가겠다”며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