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혼술에 TV도 혼방…LG, 신개념 1인용 스크린 ‘스탠바이미’ 공개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7-15 10:00
혼밥, 혼술에 이어 TV도 집에서 혼자서 편하게 볼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LG전자는 15일 신개념 무선 프라이빗 스크린 ‘스탠바이미’를 선보였다. 한 곳에 고정해 놓고 여럿이 함께 보는 TV와 달리, 어디든 이동 가능하며 1인 시청에 적합한 새로운 폼팩터의 스크린이다.

특히 스탠바이미는 기존 TV와는 차별화된 ‘무빙 스탠드 디자인’을 적용했다. 제품 하단에 무빙 휠이 적용돼 침실, 부엌, 서재 등 원하는 곳으로 옮겨가며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내장 배터리를 탑재해 전원 연결 없이도 최장 3시간 동안 사용 가능하다.

인체공학 디자인도 장점이다. 27인치형 화면은 좌우를 앞뒤로 각각 65도까지 조정할 수 있고, 위아래로 각각 25도까지 기울일 수 있다. 시계 및 반시계 방향으로 각각 90도 회전하는 로테이팅도 지원한다. 높이도 최대 20cm 내에서 조정 가능해 고객은 시청 자세에 맞춰 화면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이 제품은 2021년형 LG TV와 동일한 운영체제인 웹OS 6.0을 탑재했다. 고객이 제품을 인터넷에 연결하면 무료 채널 제공 서비스인 LG 채널을 포함해 최신 LG TV에서 이용 가능한 다양한 콘텐츠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인공지능 ‘홈 보드’로 집 안 가전의 작동 상태를 한눈에 확인하고 손쉽게 제어할 수도 있다.

리모컨뿐 아니라 손가락으로 직접 화면을 터치해 조작이 가능하다. 모바일 환경에 익숙한 사용자들이 직관적으로 제품을 조작할 수 있어 편리하다.

LG전자는 화면을 여럿이서 시청하는 경우가 많은 TV와는 달리 제품 특성을 고려해 보다 간편한 조작이 가능한 전용 사용자인터페이스(UI)도 탑재했다. 화면을 쓸어 넘기는 스와이프 방식 제스쳐 컨트롤도 지원한다.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기반 최신 스마트폰과 간편하게 연동되는 기능도 탑재했다.

화면 뒤쪽에 스마트폰 거치대를 부착할 수 있어, 이 기능을 이용하면 스마트폰을 고정시키고 라이브 방송, 영상통화, 화상회의, 온라인 수업 등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유‧무선 연결로 노트북을 포함한 주변 기기와의 화면 공유도 가능하다.

김선형 LG전자 한국 홈엔터테인먼트(HE) 마케팅 담당은 “기존에 없던 새로운 폼팩터의 LG 스탠바이미를 통해 나만의 공간에서 나만의 스크린을 원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선보인 신개념 무선 프라이빗 스크린 LG '스탠바이미'. [사진=LG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