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백신 민족주의 반대...전 세계에 5억회분 코로나19 백신·원액 제공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7-10 09:39
세계 100여개 국가·기관에 제공...백신 생산량 6분의1 해당 "국내외 수요 고려해 제공...개도국에 가장 많은 백신 제공한 국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정부가 전 세계에 중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원액 5억 회분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9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국제경제사(司·국) 궈쉐쥔 부사장은 이날 "지금까지 중국은 전 세계 100여 국가와 국제기관에 5억회분의 중국산 코로나19 백신과 원액을 제공했다"며 "이는 전 세계 백신 생산량 6분의 1에 해당하는 분량"이라고 밝혔다. 

이어 궈 부사장은 "중국은 국내·외 수요를 모두 고려해 백신을 제공하고 있으며 '백신 민족주의'를 반대한다고 전했다.

그는 중국이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을 때 국제 사회는 중국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며 중국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한 이후 백신을 전 세계 공공재라고 보고,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원칙에 따라 외국에 백신을 제공해왔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은 개발도상국에 가장 많은 백신을 제공하는 국가라고도 했다. 

아울러 그는 올해 상반기 기준 중국과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에 협력하는 140개 국가 가운데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요구한 84개 국가에 백신을 제공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한편 5일 기준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누적 접종 횟수는 13억549만 회분을 기록했다. 중국은 올해 말까지 전체 인구 70%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 집단 면역을 형성한다는 방침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