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상대로 한 견제 활동에 곧 나설 예정이라는 발언이 나왔다. 시 주석이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계기로 대대적인 세력 과시에 나서면서 국제적인 불안감을 조성하는 것을 미국 행정부가 두고 보지 않겠다는 것이다.

6일(현지시간)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 중국 주석의 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날 국제적인 정책 연구소(싱크탱크)인 아시아소사이어티가 주최한 화상 간담회에 참석한 캠벨 조정관은 "너무 머지않은 시점에서 미국이 일정한 형태로 (중국에 대해) 관여(some sort of engagement)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이 국제 사회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해칠 경우 (미국이) 대응할 것"이라면서 “미국과 중국이 공존하고 평화롭게 살 수 있지만, 이는 이 세대와 다음 세대에 매우 어려운 도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발언은 오는 10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양 정상의 대면 가능성을 묻는 말에 대한 답변이다.

앞서 지난달 17일 제이크 설리번 NSC 보좌관 역시 양국 정상의 양자 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설리번 보좌관은 "미·중 양 정상은 양국이 어떤 관계 속에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면서 "양 정상의 만남이나 전화 통화 가능성 등도 고려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따라서 이들 인사의 바이든 행정부 내 무게감을 고려했을 때,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의 양자 회담이 최소 G20 정상회의를 전후로 성사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아울러 이날 캠벨 보좌관은 대(對)중 견제 협의체로서 '쿼드(Quad)'의 본격적인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다.

쿼드는 미국의 주도로 결성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비공식 군사·안보 협의체로,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 등 4개국이 가입한 상태다.

캠벨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연내 미국에서 대면 형식의 쿼드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하면서 "올해 하반기 바이든 대통령이 주재한 회담을 통해 백신 외교와 국제 인프라 구축 방안에서 결정적인 헌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쿼드는 지난해 본격적으로 출범한 후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3월 화상으로 첫 정상회의를 주재한 후 아직 아직 대면 정상회의를 개최한 적이 없다.

한편, 같은 날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오는 13일 쿼드가 과학기술 담당 각료급 회의를 열고 인공지능(AI)과 반도체 등 첨단 기술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쿼드의 협력 범위를 외교·안보에서 기술·산업·인프라 개발 분야까지 확대한다고 밝힌 상태다.

해당 회의는 미국 의회 독립위원회가 주최하는 국제회의의 일환으로 열리며, 미국에선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에릭 랜더 백악관 과학고문 등이, 일본에선 이노우에 신지 과학기술상이 참석할 예정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번 회의가 중국에 대항해 민주주의와 인권 등 공통의 가치를 공유하는 4개국이 협력해 국제 연구·개발 윤리·경쟁 규범을 재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해당 회의에서 쿼드는 첨단 기술의 인권 침해 문제와 기밀 정보 유출 방지, 반도체 안정 공급 방안 등의 의제를 상정할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AFP·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