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화점 잠재적 큰손 MZ세대 맞춤형 혜택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대전 신규 출점을 앞두고 대전 지역 1위 카드사인 하나카드와 손잡았다.

신세계는 4일 하나카드와 업무 제휴 협약(MOU)을 맺고 '모두의 신세계 하나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세계는 대전·충청 지역 내 최대 점유율을 차지하는 하나카드와의 제휴를 통해 중부권 신규 고객 확보를 가속화 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는 오는 8월 말 대전 출점을 앞두고 새로운 고객 모시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세계의 13번째 점포가 될 예정인 대전신세계 엑스포점에는 백화점과 함께 호텔, 과학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과학 콘텐츠 체험 및 문화 생활, 여가 활동 등이 가능한 중부권 랜드마크로 지하 5층, 지상 43층 규모(건물 면적 약 28만㎡)로 선보인다.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앞서 신세계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3월, 대전 시민만을 위한 맞춤형 카드인 '엑스포 삼성카드'와 '대전신세계 신한카드'를 선보였다. 대전 유명 빵집인 성심당을 포함 영화관 청구 할인 등 실속 있는 혜택을 앞세워 2만여 고객을 확보했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모두의 신세계 하나카드는 백화점의 잠재적 큰손인 2030 젊은 고객들을 겨냥해 맞춤형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성심당, 오월드 등 대전 지역을 대표하는 카페·제과점과 테마파크 이용 시 각각 20%와 30% 할인 혜택을 담았다. 또 프로야구와 축구 관람, 택시 이용 시 2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신세계 관계자는 "프로야구의 경우 야구장 관람객 60% 이상이 2030세대일 정도로 젊은 층에게 인기가 많은 스포츠"라면서 "이번 제휴카드 혜택이 대전 지역은 물론 다양한 MZ고객들의 관심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백화점 할인도 신세계 제휴카드 중 가장 풍성하다. 신세계백화점과 신세계 아카데미, 그리고 신세계백화점 뷰티 편집숍인 시코르의 온라인 스토어 시코르닷컴 이용 시 5% 청구 할인이 적용된다. 신세계백화점에서 쇼핑 시 현장에서 즉시 할인받을 수 있는 5% 할인 쿠폰 6장과 무료 주차권 2장도 매달 제공한다.

청구 할인 5%와 현장 할인 5%가 동시에 적용되는 백화점 할인 혜택은 여러 신세계백화점 제휴카드(5% 할인) 중에서도 가장 유리한 조건이다.

신세계는 이번 카드에 제휴카드 중 가장 넓은 범주의 혜택을 담아, 백화점 전체 매출의 약 40%를 차지하는 2030 고객 마음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실제 신세계백화점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해 2030 고객은 코로나19 속에서도 6.1%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에도 2030 고객의 매출은 33.6% 신장했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대전신세계 출점을 앞두고 대전 지역 최대 점유율을 자랑하는 하나카드와 손잡게 됐다"면서 "신세계백화점의 쇼핑 경험과 하나카드의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