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중소 수출기업에 우선 선복 공급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13 19:10
SM그룹의 해운부문 계열사 SM상선이 선박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SM상선은 한국무역협회(무협)와 협력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주들에게 우선적으로 선복을 보장해 주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SM상선은 매주 일정량의 선복을 무협을 통해 수출화주들에게 지원한다. SM상선은 현재 투입 가능한 모든 선박을 노선에 투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주노선에 투입된 65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한 개 분량)급 선박 ‘SM 닝보(Ningbo)’ 호는 지난 4일 수출 화물을 싣고 부산항을 출발해 미국 롱비치(로스앤젤레스)로 향했다.

앞서 SM상선은 지난해 12월부터 미주노선에 추가로 투입한 6500TEU급 선박 ‘SM 부산(Busan)’ 호도 지난달 8일 부산을 출항, 캐나다 노선에 배치해 기존 파나막스(Panamax) 사이즈(4200TEU) 선박을 대체하는 방식으로 추가 선복을 공급했다.

SM상선은 회사 내 선박관리 전담 조직을 운영 중이다. 컨테이너 선박 운영에 특화된 전문 인력들이 전 세계 선주사와 24시간 협상을 진행하면서 선박을 수배하고 있다.

SM상선은 HMM과 함께 미주 기간노선을 운영하고 있는 양대 국적 원양선사다. 국내 중소 수출기업을 돕고 사회적 책임을 실천, 하반기 IPO(기업공개) 준비를 착실히 해 연내 상장을 완료할 방침이다.

현재 실적도 고무적이다. SM상선은 회사 자체 집계 결과 해운부문 별도기준 2021년 1분기 영업이익이 약 1332억원을 달성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206억원을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박기훈 SM상선 대표는 “현재 가용선박을 모두 활용해 수출화주를 지원하고 있다”며 “대선 종료 후 반선되는 선박을 전부 미주노선에 투입하는 등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사진=SM그룹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