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그알 故 손정민편 청탁 방송' 주장 유튜버 고발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6-10 16:27
지난 1일 친구 A씨 변호인도 고발 A씨 가짜뉴스 선처호소 1000여건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 고(故) 손정민 편. [사진=SBS 제공]


SBS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가 고(故) 손정민씨 사건을 다룰 때 친구 A씨 측에서 청탁을 받았다는 취지로 주장한 유튜버를 또 고발했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SBS는 이날 유튜버 '직끔TV'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발장을 냈다.

이 유튜버가 청탁 대상으로 지목했던 SBS 정모 부장기자도 같은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직끔TV는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에 '#한강 대학생 실종 #고것을 알려주마'라는 해시태그 제목을 걸고, 1분 48초짜리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A씨 변호인인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정병원 대표변호사가 SBS 정 기자에게 연락해 그알에서 A씨 측에 우호적인 내용을 방영하도록 청탁하고, 정 기자가 수락하는 가상 대화 내용이 담겼다. 사진이 모자이크 처리 없이 노출됐고, 두 사람 이름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친형제 사이로 추정했다.

이에 정 변호사는 "정 기자라는 분은 들어본 적이 없다"며 지난 1일 서초경찰서에 직끔TV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 유튜버는 고소당한 뒤 '개소리TV'로 채널 이름을 바꾸고, 비슷한 취지로 주장하는 영상을 다시 올렸다. 이후에도 '쫄지마'와 같은 제목을 달고 손씨 사건을 다루는 영상을 계속 올리고 있다.

한편 A씨 측에 대한 가짜뉴스 유포 등에 법적 대응하기로 한 원앤파트너스는 이날 오전 9시 30분까지 선처 요청 연락을 1000여건가량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KED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