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타고 날수 있을까?"…서울시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개최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6-10 09:00
이동수단 변화를 전망하고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자리 드론 기체 탑승체험·자율주행 VR 체험등 다양한 체험행사 열려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포스터.[사진=서울시 제공]


"미래의 서울에선 드론택시로 하늘에서 이동하고, 자율주행으로 꽉 막힌 도로의 운전에서 해방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해결 할 수 있는 행사가 이번주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10일부터 오는 12일까지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가 열린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이 가져다줄 이동수단의 변화를 전망하고 이동수단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자리라고 서울시는 전했다. 2019년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행사다.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 LG전자, GS칼텍스, 벤츠, KT, T맵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티머니, 42dot, 오토머스 등 국내외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40여개 기업이 참여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모빌리티 기술의 급격한 발전,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은 미래 이동수단 시대를 더욱 앞당기고 있다"며 "서울시는 도심항공교통, 자율주행, 스마트 물류 배송 시스템 등 이동수단 생태계와 인프라 구축에 힘써 서울시의 미래 교통시간을 앞당기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과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대한민국 모빌리티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자리에서 보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라며 "많은 시민의 관심 속에서 엑스포가 성황리에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또한 국내외 주요 이동수단 기업인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관계자도 기조연설을 통해 새로운 이동수단에 대한 의지와 포부를 밝혔다.

행사장에서는 서울시의 이동수단 비전과 국내 기업의 기술과 사업, 이동수단 산업동향에 대해 공유한다. 드론 기체 탑승체험, 자율주행 VR(가상현실) 체험 등 다양한 전시·시연행사를 진행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5G(5세대 이동통신), IoT(사물인터넷) 첨단 기술을 접목한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발전상을 가장 먼저 선보일 수 있는 곳이 바로 상암 지역"이라며 "시민들이 이번 엑스포에서 다양한 기업들의 첨단 기술과 서울시의 미래 교통 비전을 함께 체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