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분석] 박지원 국정원장 방미…북미대화 채널 재가동 구체화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5-27 03:00
박지원 26일 방미 이어 이인영 6월 방미...외교력 총동원

미국을 방문하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6일 미국으로 출국한 데 이어 다음달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미국을 방문한다. 한·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개를 위해 속도전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골든타임'을 놓칠 경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때와 같이 전략적 인내를 반복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외교가에 따르면, 박 원장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한·미 정상회담이 종료된 지 5일 만에 정보기관 수장이 미국을 다시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임기를 막 시작한 바이든 정부에 비해 문재인 정부는 임기를 11개월 남겨둔 상황에서 속도전이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4·7 재·보궐선거의 여권 참패 이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개 등 외교무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9월부터는 평화프로세스 동력이 떨어질 수 있는 '대선 레이스'가 시작돼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발판 마련까지 3개월 남짓 남은 셈이다.   

박 원장은 출국 직전 '이번 미국 방문에서 미 대북정책특별대표로 새로 발탁된 성 김 주(駐)인도네시아 대사를 만나는가'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박 원장은 이번 방미 일정을 통해 뉴욕과 워싱턴 DC를 차례로 방문하고, 미국 측과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나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특히 미국이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은 핵 협상과 관련한 설명을 위해 북한 측 인사를 접촉할 가능성도 있다. 최근 미국이 두 차례 북한 측에 접촉을 시도한 채널도 '뉴욕 채널'로 알려졌다.  

또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다음 달 미국을 방문한다. 이 장관도 남북 대화 채널 복원과 한반도 평화 정책 등 종합적 구상을 미국에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열린 '서해 5도 입법 토론회'에서 "올 들어 가장 중요한 정세 전환점을 맞았다"며 "북한이 다시 협상 테이블로 나오고 남북 간에도 대화, 협력의 공간이 열릴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열심히 뛰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남북 간 대화 재개를 위해 보건 의료 등의 인도주의적 지원에 대한 미국 측의 지지를 얻어낼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도 오는 30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2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서 추가적인 대북 유화 메시지를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다만 미국 측은 성급히 움직이지 않겠다는 신호를 분명히 했다.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성 김 대북특별대표 깜짝 임명을 공개했지만, 당분간 인도네시아 주재 미국대사직을 겸직하도록 하면서 협상 장기화를 예고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도 23일 현지 방송 인터뷰를 통해 "공은 북한 코트에 넘어갔다"며 "북한 측에서 명확한 조치가 있어야 앞으로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톱다운 방식 협상에 선을 그었고, 북한 역시 미국이 유인책을 내놓지 않으면 협상 테이블에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양무진 북한 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조만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치국회의나 외교위원회 형식을 통해 대화 호응에 대한 결단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다만 코로나19 비상방역 상황이 지속되고 있고, 대미 공동행동 전략을 가진 중국과 러시아와의 사전 조율도 필요하므로 결단 시간이 다소 늦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