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싱크탱크 '성공포럼' 출범...기본시리즈에 공정 더하며 본격 '세 불리기'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5-20 15:43
민주당 현역의원 35명 합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성장과 공정을 위한 국회 포럼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싱크탱크인 '대한민국 성장과 공정을 위한 국회 포럼(성공포럼)'이 20일 공식 출범했다. 성공포럼에 가입한 민주당 현역 의원만 35명으로 이 지사가 본격적으로 세 불리기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성공포럼 창립식에서 "공정은 역사를 통틀어 언제나 가장 중요한 공동체의 가치"라고 했다. 이어 "공정과 성장은 따로 떨어진, 대립된 개념이 아니라 성장을 위한 정말 핵심적이고도 필수적인 개념"이라며 "공정과 성장, 성장과 공정, 나아가 '공정 성장'을 향한 여러분의 노력을 치하하고 또 함께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정책 슬로건인 기본소득·기본대출·기본주택 등 '기본 시리즈'도 강조했다. 그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융·복합적인 경제정책이 필요하다"며 "많은 분이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금융으로 대표되는 경제기본권 확대에 주목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고 했다.

포럼 공동대표인 김병욱 의원 역시 이날 축사에서 "성장과 공정의 선순환적 역할과 함께 조화를 이뤄나가는 데 있어서 능력 있고 유능한 정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포럼은 어떤 정부를 만들어서 능력 있는 정부를 만들 것인가 고민을 많이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포럼은 8가지 키워드로 토론과 정책 생산에 주력한다. 앞서 이 지사가 선점한 기본소득·주택·금융(경제적 기본권) 확대를 포함해 △지속가능 사회 △반도체 산업 미래 △글로벌 플랫폼 기업 공정화 △첨단 자동차 산업 미래 △부동산 대책 △가상자산 제도화 방향 △데이터 경제와 한국 자본시장 미래 등이다.

이날 포럼에는 공동대표를 맡은 김병욱·민형배 의원, 연구책임간사를 맡은 홍정민 의원, 고문을 맡은 안민석·정성호 의원 등이 함께했다. 여기에 옛 박원순계 핵심인 박홍근 의원의 합류로 몸집을 키운 포럼은 이 지사의 대선 공약과 정책 수립에 대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다음 달 10일에는 임종성 의원의 주도로한 국내외 지지모임인 '공명포럼'도 꾸려질 예정이다. 지난 12일에는 지지모임 성격의 전국 조직인 '민주평화광장'이 발기인 1만5000여명의 매머드급 규모로 출범한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