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꾼 대한민국] ⑩ 계속되는 가족 감염...가정의 달이 위험하다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5-15 07:27
방역 당국, 상춘객 늘어나는 '가정의 달' 5월 두고 코로나 확산세 우려 4월 국내 가족·지인 집단 감염 1170명...제주도, 5월 들어서만 124명 확진 "날씨가 따뜻해지면 바이러스 생존 어렵지만...모임 늘어나면 감염도 증가"
<편집자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는 대한민국 사회·경제의 모습을 180도 바꿨다. 더는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 달라진 대한민국의 모습을 연재를 통해 조망한다.

가정의 달 5월이 위태롭다. 코로나 팬데믹 이전 5월은 어린이날, 어버이날로 가족과 함께 보낼 시간에 들뜬 분위기가 담겼지만, 이제는 코로나 확산세 우려로 가족·지인 모임 등에 대해 경종을 울리는 달이 됐다.

15일 의료계에 따르면 방역 당국은 5월 가족·지인 모임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을 우려하는 중이다.

[그래픽=우한재 기자, whj@ajunews.com]
 

올해 가족·지인 모임을 통한 집단감염 사례는 총 219건으로 1월부터 4월까지 각각 57건→52건→52건→53건이 발생했다. 감염자 수로 보면 가족·지인 모임을 통한 감염 사례는 같은 기간 703명→933명→837명→1170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2월은 1, 3월보다 일수가 적음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더 많이 발생했다. 이는 설 연휴 때문으로 풀이된다. 방역 당국은 지난해 추석에 이어 올해 설 연휴에도 직계가족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시행해 친·인척 간 모임으로 인한 감염 경로 예방에 나섰다. 하지만 설 연휴 기간인 2월 11일부터 14일까지 일 평균 확진자 수는 375명으로 감소세를 보이지 않았다.

추위가 풀리고 봄을 맞이한 4월에도 가족·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 수는 1100명 이상으로 급증했다. 방대본은 “주요 발생 원인은 봄맞이 여행, 모임에서 가족·친지·지인 간 반복 노출, 다중이용시설(음식점·카페·펜션·골프장 등) 이용 증가 등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5월은 어린이날·어버이날 등을 맞아 공휴일과 주말에 행사·모임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가정의 달’ 5월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세 우려가 나오는 이유는 앞서 2월처럼 공휴일이 이틀이나 포진해 있으면서 4월 상춘객 증가세를 이어가기 때문이다.

이미 5월 들어 지인·가족 고리로 인한 집단감염은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중이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14일 기준 울산 울주군의 한 가족 및 직장 관련 확진자는 어린이날인 5일 이후 총 12명으로 늘었다. 부산에서는 어버이날을 기념해 가족모임을 했던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 김해 가족모임 관련 확진자는 10명으로 늘었다.

또한 이날 기준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약 592.4명으로 어린이날이 포함됐던 직전 1주간 평균인 554명보다 40명 가까이 증가했다. 이날까지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환자 비율은 27.5%로 집계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관심도 쏠린다. 보건복지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달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인식 조사를 한 결과 61.4%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했다. 백신 접종을 받으려는 이유로는 ‘가족 감염 예방(80.8%)'이 가장 많았다. 해당 설문조사의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3.1%다.
 

제99회 어린이날인 5일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는 가족 단위 나들이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대본은 코로나 증가세를 막기 위해 ‘5월 가정의 달 행동수칙’을 제안했다. 행동 수칙에는 가족과 꼭 필요한 모임을 계획할 경우 ▲동거 가족 범위(직계가족 8인까지) 안에서 인원을 정하기 ▲실내보다는 밀집도가 낮고, 짧은 시간에 다녀올 수 있는 가까운 야외에서 만나기 ▲한산한 시간대, 한산한 장소를 활용하기 등이 담겼다. 또한 방대본은 장소·상황을 불문하고 기본 방역수칙에 대한 철저한 준수는 필수적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다만 5월을 앞두고 방역 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수준으로 3주간 연장하면서도 부분적 완화를 시행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는 유지되지만 동거 가족, 직계 가족, 상견례, 영유아 포함 모임 등은 8인까지 만남이 허용된다. 전남, 경북 등 일부 도는 사적 모임을 6~8명까지 허용하기도 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지역에 따라 확진자가 드문 곳을 먼저 시범으로 (거리두기 완화를) 시행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일일생활권이다 보니 옆 지역에 확진자가 있을 수 있고 변이 바이러스 문제도 있다. 확진자가 없는 곳이라도 확진자 1명만 방문해도 코로나가 퍼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13일 0시 기준 올해 제주도 내 확진자 417명 중 124명이 5월 들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한 지인 모임과 학교·직장 등을 주요 감염 경로로 보고 있다. 천 교수는 “날씨가 따뜻해지면 바이러스 생존 환경에는 안 좋지만 모임을 통해 야외뿐만 아니라 피시방, 노래방, 식당 등에서 감염이 많이 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주요 감염경로를 ‘공기 전파’라고 지적한 만큼 실내에 밀폐된 공간은 굉장히 위험도가 높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