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가 패션테크 스타트업 두 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28일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3D 시뮬레이션 엔진 기반으로 의류 디자인부터 구매까지 아우르는 통합 솔루션을 개발한 ‘지이모션’, 신발 제조 공정을 혁신한 패스트패션 솔루션으로 자체 브랜드를 론칭한 ‘크리스틴 컴퍼니’다.

지이모션은 원단의 재질 및 특성, 피팅에 따른 패턴 변화 등을 매우 실감나게 구현하는 패션 특화 3D 시뮬레이션 엔진을 자체 개발해 의류 디자인, 제품 기획, 가상피팅 등 의류 생산·판매 전 과정에 적용했다. 특히 가상피팅 솔루션은 브랜드사 적용 후 구매전환율, 유저 체류시간 등 주요 지표가 상승했다.

지이모션을 이끄는 한동수 대표는 글로벌 반도체 기업 AMD 출신의 그래픽 엔지니어로 헤어·의류 시뮬레이션 엔진을 개발했다. 한국뿐 아니라, 홍콩, 유럽에도 거점을 두고 있으며 3D 기술 역량, 패션 디자인 및 제조 경험, 글로벌 사업 네트워크를 두루 갖추고 있다. LG전자와 글로벌 섬유 업체 시마세키 등으로부터 전략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크리스틴 컴퍼니는 신발 산업에 최적화된 패스트패션 스타트업으로, 신발 제조에 필요한 120여 가지 공정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인프라를 구축해, 제조 원가를 50% 절감했다. 특히 상품 기획부터 생산에 소요되는 시간을 12개월에서 1개월로 크게 단축했다. 자체 브랜드로 디자이너슈즈 '크리스틴'도 론칭했다.

이민봉 대표는 디자인, 제조, 유통에 걸쳐 신발 산업 전반을 어린 시절부터 경험하며 국내 신발 산업의 재도약을 꿈꾸고 있는 젊은 창업가다. 이번 투자에는 시리즈벤처스와 부산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가 함께 참여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지금까지의 패션 제조 혁신이 대부분 비용 효율화 차원에서 시도된 것과 달리,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상품 기획-생산-판매 전체 밸류체인 내에서 더 좋은 상품을 만들 수 있는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에게도 새로운 구매 경험을 제공하며, 제조와 판매를 아우르는 통합 솔루션으로 성장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사옥[사진=네이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