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릭슨 실리콘 데이' 개최…네트워크 품질·에너지 효율 두 마리 토끼 잡았다

호칸 셀벨 에릭슨엘지 CEO가 28일 서울 금천구 에릭슨엘지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에릭슨 실리콘 데이' 기자간담회에서 '에릭슨 실리콘'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오수연 기자]


에릭슨엘지가 5G 장비 기술의 핵심인 반도체 칩 '에릭슨 실리콘'을 소개했다. 5G 네트워크 품질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잡은 연구개발(R&D) 역량이 집약된 결과물이다.

에릭슨엘지는 28일 서울 금천구 에릭슨엘지 서울R&D캠퍼스에서 '에릭슨 실리콘 데이'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에릭슨엘지는 스웨덴 기업 에릭슨과 LG전자가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통신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에릭슨은 최근 가트너, 프로스트 앤 설리반 등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들이 발표한 5G 기술 리더십 부문에서 선두 기업으로 꼽혔다. 호칸 셀벨 에릭슨엘지 최고경영자(CEO)는 그 배경으로 '에릭슨 실리콘'을 꼽았다.

호칸 셀벨 CEO는 "에릭슨은 오랫동안 맞춤형으로 개발된 전용 주문형 반도체(ASIC)를 양산 제품에 적용해 왔으며, 최고의 제품 성능과 최적의 에너지 효율성을 구현하기 위해 R&D 역량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왔다"고 강조했다.

에릭슨 실리콘은 제품 기획 초기 단계부터 라디오, RAN 컴퓨팅, 그리고 전송망 장비에 이르는 전체 모바일 플랫폼의 성능 극대화를 목표로 설계됐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ASIC 형태의 시스템 온 칩(SoC)이다. 최근 글로벌 기술 기업들은 최적화된 솔루션을 확보하기 위해 ASIC에 투자하고 있다. 에릭슨 역시 이 일환으로 실리콘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왔다.

특히 최근 5G 확산으로 대용량 다중입출력(Massive MIMO)의 중요성이 커지고, 환경 문제가 대두하며 에릭슨 실리콘의 가치가 빛을 발하고 있다.

에릭슨 실리콘은 에릭슨의 대표 무선 라인업인 에릭슨 라디오 시스템(ERS) 제품군에 적용됐다. 제품 성능의 핵심인 병렬처리 성능을 크게 향상해 5G 네트워크 품질을 높이고 에너지 효율 극대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충족한다. 이를 통해 지난 2016년 출시된 제품 대비 에너지 효율성을 최대 7배까지 끌어올렸다. 현재 국내 이동통신 3사에 공급하는 모든 장비에는 에릭슨 실리콘이 탑재됐다.

에릭슨은 이를 통해 내년까지 5G 에너지 효율을 4G보다 10배 이상 증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ERS의 에너지 효율성도 34% 높이며, 제품 개발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도 57%가량 줄인다.

에릭슨엘지는 에릭슨 실리콘을 통해 통신 장비 경량화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9년 5G 상용화 당시 도입된 장비의 무게는 47kg이다.

권경인 에릭슨엘지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내년 출시 목표인 64TR 제품은 20kg에 육박하는 무게로 만들려고 한다"며 "20kg로 경량화에 성공하면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이라고 말했다.

또한 "에릭슨 실리콘 기술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이를 통해 5G 사업을 지속하며 6G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에릭슨의 5G 장비와 에릭슨 실리콘. [사진=오수연 기자]

최근 SKT가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 무선국 장비를 노키아에서 에릭슨으로 교체하는 등 에릭슨엘지의 국내 시장 공략이 확대되고 있다.

호칸 셀벨 CEO는 "강원 지역 SKT 노키아 장비 일부를 에릭슨으로 교체하는 것이 결정돼 상당 부분 완료한 상태다. 노키아 장비에 대한 퍼포먼스 우려가 있어서 기술 리더십을 갖춘 에릭슨의 문을 두드린 게 아닌가 싶다"며 "추가적인 장비 교체 논의가 한 건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에릭슨 실리콘과 같이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혁신을 통해 우리의 고객이 시장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