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주·충주 공군 등 5명 신규 확진

26일 경남 사천 공군 제3훈련비행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한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9명으로 늘었다. [사진=연합뉴스]


전날까지 확진자 8명이 나온 경남 사천시 공군 제3훈련비행단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또 발생했다.

26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공군 제3훈련비행단 1명, 강원 원주시 공군부대 2명, 충북 충주시 공군부대 1명, 서울 국직부대 1명이다.

공군 제3훈련비행단은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부대원 1600여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 중이다. 

공군 관계자는 "추가 확진자는 부대원 전수검사에서 발생했다"며 "1600여명 중 현재 1089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완료됐다"고 말했다. 

강원 원주 공군부대는 간부 1명과 병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부대 내 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됐다가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됐다.

충북 충주에서도 공군 병사가 확진됐다. 해당 병사는 경기 평택시에서 휴가 중에 민간인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다. 서울 국직부대 군무원 역시 민간인 확진자와 접촉,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내 누적 확진자는 768명이며 현재 84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2만4376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