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대우건설 김형 사장 연임…정항기 CFO 부사장은 관리부문 대표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4-23 10:12
6월 이사회 결의 후 각자대표 체계 돌입

대우건설 김형 사업대표(왼쪽)와 정항기 관리대표[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김형 대표이사를 사업대표로 재선임했다고 23일 밝혔다. 정항기 CFO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 관리대표로 신규 선임함으로써 각자대표 체제에 돌입할 예정이다.

2018년 취임한 김형 사장은 2년 연속 민간건설사 중 최대 주택공급을 달성하는 등 수익성을 개선시키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다. 나이지리아 LNG 트레인 7 공사에서 국내 업체 최초로 원청지위 확보에 성공하고, 이라크 알포 항만공사를 수주하는 등 그 공로와 전문성을 재인정 받았다.

2019년 사내이사로 선임된 정항기 부사장은 재무전문가로 김형 사장과 함께 조달시스템 개선 및 현금중심 경영을 정착, 재무구조개선을 가속화함으로써 대우건설의 영업이익률을 개선하고 부채비율을 전년 대비 40%포인트 이상 감축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향후 김형 사업대표 예정자는 국내외 공사에 대한 양질의 수주와 안정적 사업운영을 통한 글로벌 건설기업으로 도약할 토대를 마련하고, 재무전문가인 정항기 관리대표 예정자는 전략·재경 등을 담당해 지속적인 재무구조 및 체질개선에 매진하는 등 역할 분담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사업과 관리 부문의 각자대표 체제는 조직 간 견제와 균형 기능을 강화한 것"이라며 "불확실성이 높은 현 경제상황에 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조직과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의 각자대표 체계는 오는 6월7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 결의 등을 거쳐 전환될 예정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