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떨어지지 않는 계란값… 정부 "4월 수입량 2500만→4000만개로 확대"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4-23 09:43
이억원 기재차관, 물가차관회의·정책점검회의 주재 국민취업지원제도 21일까지 26만5000명 신청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계란 가격 안정을 위해 수입 물량을 추가로 확대한다.

정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통해 2500만개의 계란을 수입하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추가 공급될 1500만개는 다음 주 초 수입 계약을 체결해 국내에 공급할 방침이다.

계란 가격은 설 연휴를 전후해 최고 가격을 형성한 후 조금씩 하락하는 추세다. 2월 15일 30개 기준 7821원에서 지난 22일에는 7358원으로 하락했다. 그러나 여전히 평년(5313원) 가격보다는 높은 수준을 유지 중이다.

계란 가격 하락 폭이 크지 않은 이유는 기본적으로 계란을 낳는 산란계의 수가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11월부터 109건의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 산란계의 약 22.6%에 해당하는 1671만마리가 살처분됐다. 이에 따라 계란 생산량은 하루 약 150만개가 부족해졌다.

AI 이동 제한이 해제된 농가에 산란계 병아리가 재입식되고 있으나 성장 기간을 고려할 때 산란계의 수는 6월에나 평년 수준을 회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수입 계란을 원활하게 유통하기 위해 수입시설 처리 물량을 확대하고 통관·수입 검사 등 절차를 가선해 수입 기간도 단축할 예정이다.

이렇게 수입된 계란은 대형 식품 가공업체, 음식점, 소규모 마트를 중심으로 공급된다. 정부는 이를 통해 더 많은 국내 신선란이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대형마트 등 주요 유통업계와는 계란 유통 및 산지가격 안정을 위해 소통하기로 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5월에도 계란가격 추이와 수급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계란 추가 수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6월 중에는 양계산업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1대 1 점검체계를 구축해 산란계 재입식과 살처분 보상 지급 과정을 철저하게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날 회의에서는 국민취업지원제도 추진 현황도 점검했다.

국민취업지원제도 신청자는 21일까지 26만5000여명이며, 이중 약 20만명이 수급 자격을 인정받았다. 신청자 중 청년이 11만3000여명으로 57%를 차지했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저소득 구직자와 미취업청년, 경력단절여성 등 취업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취업지원서비스와 생계지원을 함께 제공하는 새로운 한국형 실업부조 제도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