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AI 인재 육성 프로그램 ‘2021 NC 펠로우십’ 진행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4-15 10:19
엔씨소프트가 인공지능(AI) 인재 육성 프로그램 ‘2021 NC 펠로우십’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2018년 시작해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NC 펠로우십은 AI 연구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쌓을 수 있는 대학생 대상 프로그램이다. 국내 주요 대학에서 AI 관련 분야를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이 참여한다. 엔씨소프트는 재직 중인 AI 전문 연구원들이 함께 과제를 수행하면서 참가자들이 유능한 AI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NC 펠로우십’에는 총 11개 대학이 참여한다. 기존 ‘게임 AI 트랙(Game AI Track)’과 새롭게 마련한 ‘뉴럴 그래픽 트랙(Neural Graphics Track)’ 분야로 나눠 운영한다. 참가 학생들은 4월 15일 개최하는 온라인 설명회를 시작으로 온라인 AI 교육, 팀별 개발 과제 수행, 경진 대회 등을 약 1년간 진행한다.

게임 AI 트랙엔 광주과학기술원(GIST), 서울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중앙대, 카이스트 등 7개 대학에서 8개 AI 관련 동아리가 참여한다. 강화 학습, 머신 러닝, 딥 러닝 등을 통해 게임 AI 분야의 기술을 체계적으로 학습한다.

 

'NC 펠로우십' 이미지[사진=엔씨소프트 제공]

뉴럴 그래픽 트랙은 경희대, 성균관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항공과대학교(POSTECH), 한양대 등 6개 대학의 강의와 연계해 진행한다. 메타버스 서비스 및 차세대 게임을 위한 AI 기반의 최신 Graphics 기술 분야에 관심을 갖고 있는 학생들을 육성한다.

엔씨소프트는 프로그램을 마무리하는 경진 대회에서 우승팀과 준우승팀을 선정하고, 총 2000만원 규모의 상금을 수여한다. 우수 참가팀에는 엔씨소프트에서 근무할 수 있는 인턴십 기회도 제공한다.

이경종 엔씨소프트 AI 센터 게임AI랩 실장은 “NC 펠로우십은 AI 전문가를 목표하고 있는 학생들의 성장을 돕기 위해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라며 “NC 펠로우십을 지속 발전시켜, 미래 세대가 올바른 가치관을 바탕으로 AI 기술을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AI 전문 연구 인력은 200여명인 R&D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소비자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