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최대어 크래프톤, 한국거래소에 상장예심 청구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4-08 22:31
인기 게임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크래프톤이 기업공개(IPO)에 착수했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이날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다. NH투자증권·크레디트스위스·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JP모건 등은 공동 주관사로 이름을 올렸다.

심사에는 약 2개월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6월경 예심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장외 시장에서 거래되는 크래프톤의 주가는 230만원에 달한다. 이를 바탕으로 한 시가총액은 약 20조원이다.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외 14명이 크래프톤의 지분 41.24%를 보유하고 있다. 텐센트는 15.52%의 지분을 보유한 2대 주주다.

크래프톤은 2017년 출시한 ‘배틀그라운드’가 전 세계적으로 흥행하면서 게임업계 빅3로 불리는 넥슨과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에 버금가는 실적을 거뒀다.

최근 크래프톤이 공시한 2020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이 회사의 매출은 1조6704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은 773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3.6%, 115.4%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엔씨소프트(8248억원)에는 조금 못 미치고, 넷마블(2720억원)보다 높은 수치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사진=크래프톤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