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공항철도, 차내 혼잡도에 따른 냉방자동제어시스템 국내 최초 도입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4-01 16:57

[사진=공항철도 제공]

1일 공항철도가 국내 최초로 차내 혼잡도를 측정해 각 호차별 객실 온도를 자동으로 제어하는 ‘냉방자동제어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설비는 전동차 하부에 설치된 공기 스프링의 압력값에 따라 각 호차별 혼잡도를 계산하고 승객이 많이 탑승해 혼잡도가 높아지면 미리 설정해둔 온도보다 1~2℃ 낮은 온도로 설정 온도를 변경해 작동한다.

공항철도 측은 “설정 온도를 자동 조정하기 때문에 보다 시원하고 쾌적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탑승 인원에 따른 하중으로 혼잡도를 확인하고 혼잡율이 30% 이하일 때는 기준온도를 유지하고 혼잡도가 30~60% 수준일 때는 기준 온도보다 -1℃, 60%가 넘으면 –2℃ 낮춘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관사가 운전실에서 객실별 혼잡도를 바로 확인할 수 있어서 필요하면 송풍기를 작동시키는 등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기존에는 호차별로 설치된 2개의 온도 센서를 통해 객실 온도와 설정 온도 간에 차이가 발생하면 냉방장치가 작동했다. 이번에 혼잡도 기반의 냉방자동제어시스템 도입으로 객실 온도를 이중으로 감시할 수 있게 돼 여름철 열차 이용 불편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후삼 공항철도 사장은 “폭염으로 힘들었던 작년(2020년) 6∼8월에 냉난방 관련 민원이 전월 3개월간의 월평균 수치보다 184.6%가 증가하면서 냉방장치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고 해결책을 계속해서 고민해왔다”며 “이번 냉방자동제어시스템 운영으로 객실 온도에 대한 고객 불편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