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추진해 온 디지털전략 ‘스마트 SHI(Samsung Heavy Industries)'가 국제 무대에서 인정받았다.

삼성중공업은 글로벌 IT 미디어·리서치 전문기관인 IDG(International Data Group)가 주관한 ’2021 CIO(Chief Information Officer) 100 어워즈'를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CIO 100 어워즈는 IT기술 기반, 창의적 혁신 성과가 탁월한 100개 글로벌 기업을 선정해 부여하는 상이다. 국내 조선해양 산업 부문에서 CIO 100에 선정된 기업은 삼성중공업이 처음이다.

삼성중공업은 2019년 스마트 SHI로 명명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전환) 전략을 수립하고 △스마트생산 △스마트 설계 △스마트 워크 디지털 혁신 과제를 추진 중이다.

삼성중공업은 조선소 내 설치된 초고속 무선망을 기반으로 다양한 모바일 시스템을 적용해 연간 133만장의 도면 출력에 소요되는 비용을 제로화하는 등 '페이퍼리스(Paperless)' 야드로 변모하고 있다.

생산 체계 지능화도 추진 중이다. 삼성중공업은 블록 조립공장에 자동 용접로봇 적용을 확대하고 실시간 용접 실적 및 품질 데이터를 관리하는 통합 관제로 생산 효율을 높이고 있다.

RPA 기술과 관련해서는 올해 하반기까지 챗봇과 딥러닝 기반 이미지 인식, 텍스트 분석 등의 AI 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은 "이제는 소프트파워가 최고의 경쟁력"이라며 "제조 설비와 생산 정보, 사람 간 유기적 인터페이스를 통해 지능화된 스마트 야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의 AR기술. 스마트폰 카메라로 선박 블록을 비추면 작업할 배관 및 전계 장치가 3D로 표시되어 도면 판독 시간을 줄이고 설치 오류를 예방할 수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