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비올리스트 용재 오닐, 그래미상 클래식 부문 수상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3-15 10:46
”비올라에 있어 위대한 날…내 삶에 이런 영광 얻게 돼 감사하다”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클래시컬 인스트루멘털 솔로’ 부문 수상 후 영상을 통해 소감을 말하고 있는 리처드 용재 오닐. [사진=EPA 연합뉴스 제공]


한국계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43)이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클래식 부문에서 수상했다.

그래미를 주관하는 레코딩 아카데미는 15일(한국시간) 열린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프리미어 세리머니(사전 시상식)에서 리처드 용재 오닐을 ‘베스트 클래시컬 인스트루멘털 솔로’ 부문 수상자로 발표했다.

수상 연주곡은 리처드 용재 오닐이 데이비드 앨런 밀러의 지휘로 알바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한 테오파니디스의 ‘비올라와 체임버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이다.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른 지 세 번째 만에 수상하게 된 용재 오닐은 수상자 발표 후 영상을 통해 “비올라에 있어 위대한 날이다. 내 삶에 있어서 이런 영광을 얻게 돼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음악을 통해 위로를 전하고 있다. 그는 “음악가들에게는 가장 도전적인 시간이었다”며 가족들과 타카치 콰르텟에 고마움을 표했다.

리처드 용재 오닐은 2019년까지 12년간 실내악 그룹 앙상블 '디토' 음악감독을 맡으며 클래식 대중화에 앞장섰다. 지난해부터는 헝가리가 배출한 현악 사중주단 타카치 콰르텟의 일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한국전쟁 고아로 미국에 입양된 어머니와 아일랜드계 미국인 조부모 밑에서 보살핌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리처드 용재 오닐은 비올리스트로서 최초로 줄리아드 음악원 대학원 과정에 입학했으며, 미국에서 활동하는 전도유망한 젊은 연주자에게 주는 에이버리 피셔 커리어 그랜트 상을 받았다. 그래미 어워즈에는 앞서 두 차례 후보로 오른 바 있다.

그래미 어워즈 클래식 부문에서는 한국인이 수상한 적이 있다. 1993년 소프라노 조수미가 지휘자 게오르그 솔티와 녹음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그림자 없는 여인’이 그해 클래식 오페라 부문 '최고 음반상'에 선정됐다.

음반 엔지니어인 황병준 사운드미러코리아 대표는 미국 작곡가 로버트 알드리지의 오페라 ‘엘머 갠트리’를 담은 음반으로 2012년 그래미 어워즈 클래식 부문 ‘최고 기술상’을 받았다. 이어 2016년에는 찰스 브러피가 지휘하고 캔자스시티합창단과 피닉스합창단이 연주한 라흐마니노프의 ‘베스퍼스: 올 나이트 비질’로 ‘최우수 합창 퍼포먼스’ 부문을 수상했다.

한편 방탄소년단(BTS)은 ‘다이너마이트’로 한국 대중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하지 못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