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2월 상장주식 3조2430억원 순매도 ‘3개월 연속’… 채권은 9조원 순매수

양성모 기자입력 : 2021-03-08 06:00

[자료=금융감독원]


외국인들은 2월 한달간 상장주식 3조2430억원을 순매도하고, 상장채권은 8조9880억원을 순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은 3개월 연속 순매도가 이뤄졌고 채권은 1월에 이어 2개월간 순투자가 이뤄졌다.

금융감독원은 8일 ‘2021년 2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자료를 보면 외국인은 유가증권 주식 3조450억원을 순매도했으며 코스닥 주식은 1980억원을 팔았다. 2월말 현재 외국인은 상장주식 797조5000억원은 보유중이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31.6%다.

상장채권 잔고는 161조5000억원(상장잔액의 7.7%)으로 주식과 채권을 모두 더한 전체상장증권은 총 959조원으로 나타났다.

외국인들의 주식 매도는 국 국채 금리 상승으로 인한 불안 심리 확대로 보인다고 금감원은 말했다.

지역별로 유럽은 300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미주(-1조6000억원)와 중동(-1조6000억원), 아시아(-700억원)지역에서는 순매도가 이어졌다.

현재 주식 보유규모를 보면 여전히 미국이 329조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1.3%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어 유럽 247조2000억원(31.0%), 아시아 104조6000억원(13.1%), 중동 29조5000억원(3.7%) 순이다.

외국인은 지난 2월 상장채권 12조840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3조960억원을 만기상환해 총 8조 9880억원을 순투자 했다.

지역별로 아시아가 3조6000억원으로 가장 크고 유럽(2조6000억원), 중동(1조원), 미주(300억원) 순으로 투자가 이뤄졌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78조6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8.7%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유럽 47조7000억원(29.6%), 미주 13조3000억원(8.3%) 순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