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강약약강’ 이재명, 권력자들 땅투기엔 한마디도 없어”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05 11:22
“약한 사람들에게만 강해, 사이다 아닌 맹물”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5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 “흑석동 투기와 관사 재테크의 주인공(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국회의원이 되고, 대통령 영부인 친구(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가 목포에 투기를 했는데 왜 여기에 대해선 한마디도 없나”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신도시 땅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LH 직원들을 ‘다시는 꿈도 못꿀 만큼 엄벌’해야 한다고 했다. 지당한 말씀이다. 그러나 이지사의 이 지당한 말을 들으면서 마음이 개운치 못한 것은 왜일까”라며 이렇게 적었다.

유 전 의원은 “이 지사는 LH 직원들에게만 엄벌을 말하면서 정작 더 힘있는 자들의 투기나 다른 중요한 것들은 모른 채 지나쳤다”며 “LH 직원들의 투기는 강하게 비판하면서 오거돈 일가의 가덕도 땅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도 없나”라고 했다. 이어 “당시 LH 사장이었던 현 국토부 장관의 책임을 조사하자는 말은 왜 한마디도 없나”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이 지시한 총리실과 국토부의 자체조사가 이미 국민의 냉소와 불신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 누가 보더라도 감사원 감사, 검찰 수사가 명백히 필요한데, 이 점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도 없나”라며 “이 지사는 왜 세상을 향해 똑같은 잣대를 적용하지 않는가”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진정한 사이다라면 강한 자에게 강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강한 자에게 약하고 자기보다 약한 사람들에게만 강한 건 사이다가 아니라 맹물이다”고 했다.

이어 “LH 직원들의 땅투기는 감사원과 검찰이 철저하게 조사하고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 그러나 권력자들의 투기 의혹도 똑같은 기준과 잣대로 조사하고 처벌해야 한다. 이렇게 해야 공정한 세상이다”고 덧붙였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