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맞수토론 최종 승자는 나경원…오세훈과 가시돋친 열전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2-23 18:04
나경원 “패배를 누구 탓하나” 오세훈 “정치는 결과와 책임”

국민의힘 나경원(왼쪽), 오세훈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3차 맞수토론에 앞서 주먹을 맞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3차 맞수토론 시민평가단 투표 결과 나경원 후보가 오세훈 후보에게 승리를 거뒀다. 나 후보는 세 차례에 걸친 맞수토론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다. 이에 앞서 진행된 오신환 후보-조은희 후보의 토론에선 조 후보가 잘했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나 후보는 3승, 오세훈 후보 2승 1패, 조은희 후보 1승 2패, 오신환 후보 3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3차 맞수토론에서 유력주자인 오세훈 후보와 나 후보는 가시 돋친 공방을 펼쳤다. 오세훈 후보는 먼저 “1년짜리 보궐선거 시장인데, 현금을 나눠주는 정책을 많이 냈다”며 “1년 이내에 실현 가능한 공약이 혹시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제가 서울시 예산을 잘 아는데, 서울시장이 쓸 수 있는 돈이 수천억 원이 안 된다”며 “이것저것 나눠주는 공약을 많이 내놓다 보니 지금 감당을 못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이에 나 후보는 “왜 그렇게 소극적으로 시정을 하려고 하는가”라며 “전시의 서울시를 그렇게 이끌어갈 수 있을 것 같은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결국 시장의 결단이 필요하다. 깎을 것은 깎는 예산 다이어트를 통해 충분히 재원을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경보수’ 공방도 펼쳐졌다. 오세훈 후보는 황교안-나경원 투톱 체제로 누적된 강성 이미지가 총선 패배로 이어졌다고 비판한 바 있다. 나 후보는 “저는 원내대표로서 그 자리에서 책임을 다했다”며 “그런데 오 후보는 총선 패배의 책임을 누구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 남 탓하는 정치로는 미래가 없다”고 직격했다. 이어 “본인의 총선 패배도 중국 동포 탓, 특정 지역 탓하는 것을 보고, 제 귀를 의심했다”며 “앞으로는 좀 스스로 책임을 지는 정치를 하라”고 했다.

그러자 오세훈 후보는 “나 후보가 총선 패배 책임론 때문에 마음이 많이 상한 것 같다”며 “본인은 굉장히 뼈아팠겠지만, 정치는 결과와 책임”이라고 반박했다.

오신환 후보와 조은희 후보의 토론에서도 열띤 공방이 펼쳐졌다. 오신환 후보는 서초구청장인 조은희 후보가 선거 당시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공약을 낸 것을 지적, “7년 전부터 한 얘기다. 앞으로 시장이 돼서 1년 2개월 동안 9개 지하도로를 만들면서 경부고속도로를 덮을 건가, 어떤 시민이 믿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구청장 공약으로 하겠다고 했는데 못하지 않았나”라고 했다.

조 후보는 “구청장으로서 비전을 제시한 거다. 경부고속도로 지하화는 서울시장의 권한”이라면서 “그래서 제가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나선 것이다”고 했다. 이어 “1년 2개월 동안 한다고 하지 않았다. 5년 동안 경북고속도로 지하화 해내겠다”고 자신했다.

서울 동북권 개발을 둘러싼 공방도 이어졌다. 조 후보는 창동 등에 아파트를 짓겠다고 한 오 후보를 겨냥, “동북권에도 먹거리가 있어야 한다”며 혁신 클러스터 조성을 언급했다. 이에 오 후보는 “그곳은 주거 밀집 지역인데 어느 천년에 할 수 있느냐”고 반박했고, 조 후보는 “어느 천년에 하느냐고 물어보시는데 정말 행정을 모르신다. 시장이 되면 바로 하겠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