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지난해 말 대외채무 전년동기 대비 755억 달러 증가...외채 건전성 양호"

이경태 기자입력 : 2021-02-19 12:00
대외 채권의 경우, 1조207억 달러 기록하면서 사상 처음 1조 달러 초과

기획재정부[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지난해 말 우리나라 대외채무가 전년 동기 대비 755억 달러나 증가했으나 정부는 외채 건전성은 여전히 양호한 것으로 판단했다.

기획재정부가 19일 발표한 '2020년말 대외채무 동향 및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대외채무는 5424억 달러로 전년 말 대비 755억 달러 늘었다. 단기외채(만기 1년 이하)는 1575억 달러로 전년 말과 비교해 230억 달러가 증가했고 장기외채(만기 1년 초과)는 3850억 달러로 전년 말 대비 525억 달러 늘었다.

대외채권의 경우, 1조207억 달러로 전년말 대비 731억 달러 늘었고, 순대외채권(대외채권-대외채무)은 4782억 달러로 전년말 대비 24억 달러 줄었다.

기재부는 지난해 말 대외채무가 증가한 것에 대해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 국내 외화자금 수요 확대에 따른 은행 차입금 증가, 원화채권의 상대적 안정성에 따른 외국인의 국내 국공채 투자 확대, 선제적 외화 유동성 확보를 위한 장기외화증권 발행 때문으로 분석했다. 정부와 은행 부문이 각각 288억 달러, 275억 달러로 크게 증가한 반면, 중앙은행 부문은 외국인의 보유 채권이 늘어나면서 5억 달러 증가에 그쳤다. 기타부문도 187억 달러나 늘었다.

단기 및 장기외채 증가로 단기외채/총외채 비중(29.0%. 0.2%p)과 단기외채/외환보유액 비율(35.5%, 2.6%p)은 전년말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과거 위기 등에 비해 크게 낮은 30% 수준을 유지하면서 외채 건전성은 여전히 양호한 것으로 기재부는 평가했다.

기재부는 향후 코로나 19 팬더믹 상황이 점차 개선되고 글로벌 외화자금시장 안정이 지속되면, 외채건전성 역시 양호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 19로  대외채무가 증가하면서 순대외채권(=대외채권-대외채무)은 전년말 대비 소폭 감소(4782억 달러, △24억 달러)했다. 이와 달리, 대외채권(1조207억불, 731억불)은 사상 처음 1조  달러를 초과했다. 순대외채권 규모도 4년 연속 4000억불 이상의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코로나 19 변이 바이러스 등장, 백신접종 지연 가능성 등 국제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는 만큼 대외채무 동향 및 향후 추세적 증가가능성을 면밀히 점검하고 대외건전성 관리 노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