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데뷔작 '더블패티', 2월 17일 개봉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1-22 11:37

[사진=영화 '더블 패티' 포스터]

영화 '더블패티'가 2월 17일 개봉한다.

영화 '더블패티'(감독 백승환)는 씨름 유망주 '우람'(신승호 분)과 앵커지망생 '현지'(배주현 분)가 고된 하루를 보내고 난 후, 서로에게 힘과 위안이 되어주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에 공개된 '더블패티'의 포스터는 맛있게 끓고 있는 전골냄비를 사이에 두고 '세상을 향한 뒤집기 한판승'을 다짐하는 신승호와 배주현의 모습이 담겨있다.

접점이 없어 보이는 두 사람이지만 슬럼프에 빠진 씨름 유망주 우람과 졸업을 앞둔 앵커지망생 현지가 '힘든 때 일수록 잘 먹어야 한다'라는 마음으로 뭉쳐 에너지를 충전하고 자신의 꿈을 펼쳐나가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예고편에서는 햄버거 가게를 배경으로 보는 이들의 식욕을 자극했다면, 포스터에서는 곱창전골 상차림으로 관객들의 입맛을 돋구었다. 이들이 선보일 '고열량 먹방'에 벌써 부터 기대감이 높아진다.

영화 '첫잔처럼'으로 제27회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감독상을 수상, '창간호' '큰엄마의 미친봉고'를 연출한 백승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열여덟의 순간' '에이틴'에 출연한 신승호가 씨름왕 출신 우람 역을 맡았다. 아이린은 꿈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앵커지망생 현지 역을 맡았다.

한편 '더블패티'는 2월 17일 개봉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