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硏 “2026년, 사용 후 전기차 배터리 본격 배출될 것”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1-22 07:58
2026년부터 국내에서 수명이 끝난 전기차 배터리가 본격적으로 배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전기차 누적 보급대수는 2020년 8월 기준 약 12만대 수준이다.

2026년부터 약 1만대 분량의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가 본격 배출되기 시작해 2030년까지 약 10만대 분량이 누적될 것이란 전망이다.

일반적으로 전기차 배터리의 실사용 수명은 현재 기술로 10년 내외로 간주된다.

사용 후 배터리는 용량이 초기 대비 약 70% 이하로 떨어져 구동 배터리로 활용 가치가 없어진 배터리를 뜻한다.

업계에서는 이 배터리들은 재분류 등 과정을 거쳐 모듈·팩 단위로 다른 분야 배터리로 재사용 되거나 배터리에 포함된 희토류 금속을 추출해 새로운 용도로 재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규모는 2018년 기준 6100달러에서 2025년까지 78억달러에 도달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2025년까지 약 250여 개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며 전기차 배터리는 모델에 따라 대부분 상이하다”며 “재사용이나 재활용이 복잡하기 때문에 배터리 수집 및 향후 규격 표준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기차 배터리 관련 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