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상상협력펀드 더 세졌다...올해 3차 협력사까지 지원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1-19 10:00
2000억원 규모 펀드 지원 대상 전년대비 20% 늘어 무이자 자금 400억원, 지난해보다 앞당겨 내달 지원
LG전자가 올해부터 상생협력펀드를 3차 협력사까지 지원하고 무이자 자금 지원 시기를 앞당기는 등 적극적인 동반성장 정책으로 상생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전자는 그동안 상생협력펀드를 1차, 2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운영했으나, 올해부터는 3차 협력사도 해당 펀드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가 자금 대출을 신청할 경우 최우선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 협력사들은 LG전자가 2010년부터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운영해오고 있는 20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를 활용해 자금이 필요할 때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지원 한도는 1차 협력사 10억 원, 2차·3차 협력사 5억 원이다. 협력사들이 밀접한 교류와 상호발전을 위해 결성한 ‘협력회’ 회원사의 경우에는 최대 20억 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LG전자는 “3차 협력사로 대상이 확대됨으로써 이 펀드를 사용할 수 있는 협력사는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어난 1000여 곳이 됐다”며 “지원 대상을 확대하면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돕고 동반성장을 위한 건강한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무이자 자금 400억원도 다음달 지원하기로 결정, 협력사들은 지난해보다 한 달 앞서 무이자 자금을 받게 됐다.

무이자 자금은 협력사 생산성 향상을 위한 자동화 솔루션 구축, 노후설비 개선, 신기술 개발 등에 활용된다.

이 밖에도 LG전자는 1차·2차·3차 협력사가 납품대금 결제일에 대기업 신용을 바탕으로 조기에 현금을 받아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상생결제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LG전자 1차 협력사가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 2차 협력사에 결제한 금액은 약 5300억원으로 국내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이시용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전무)은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이 1차 협력사뿐 아니라 2차·3차 협력사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LG전자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