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삼성 ‘제트봇 AI’ 청소기, 승현준 사장 반려견 말썽도 단숨에 해결

석유선 기자입력 : 2021-01-12 00:07
“저희집 강아지 토비가 또 말썽을 일으키네요. 하지만 ‘제트봇 AI(JetBot AI)’와 ‘스마트씽킹 펫스마트싱스 펫(SmartThings Pet)’ 기능이라면 걱정할 필요가 없죠. 정말 멋있는 일이죠?”

인공지능(AI) 분야 최고 석학인 승현준(미국명 세바스찬 승) 삼성리서치 소장은 11일(미국 현지시간)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1’에서 세계 최초로 인텔의 인공지능(AI) 솔루션을 적용한 로봇청소기인 ‘제트봇 AI’를 소개하며 이같이 너스레를 떨었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사장이 11일 CES 2021 삼성전자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다양한 신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CES 생중계 화면 캡처]


이날 미디어 콘퍼런스를 주도한 승 소장은 자신의 갤럭시 Z플립을 통해 반려동물 강아지와 고양이가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을 전했다. 영상 속에서 승 소장의 반려견 토비는 고양이를 쫓아 집안 곳곳을 어지럽혔다. 바닥은 토비의 말썽 탓에 순식간에 과자·시리얼 부스러기 범벅이 되고 만다.

이때 벽면 한쪽에서 충전 중이던 제트봇 AI가 집안 청소를 시작한다. 승 소장이 휴대전화로 'home alone mode(집에 (주인 없이 반려동물이) 홀로 있는 모드)'를 작동시킨 것에 즉각 반응한 것. 제트봇 AI가 단숨에 집안 청소를 끝내자, 반려동물 사이에도 금세 평화가 찾아온다.

영상 속에 등장한 제트봇 AI는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의 AI 솔루션(Intel® Movidius™)을 탑재해 자율 주행 능력이 대폭 개선된 제품이다. 기존 로봇청소기 사용자들이 가장 불편하게 느꼈던 주행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딥러닝 기반의 사물인식 기술을 적용하고, 라이다(LiDAR) 센서와 3차원(3D) 센서를 갖췄다.

무엇보다 제트봇 AI는 사물인식용 고성능 인텔 AI 솔루션을 통해 더 많은 정보를 빠르게 처리한다. 딥러닝 기반으로 이미지 100만장 이상을 사전에 학습해 주요 장애물과 가전제품, 가구 등을 인식한다.

특히 3D 센서는 기존의 2차원 센서로는 감지하지 못했던 높이가 낮은 물체와 복잡한 구조물의 형상을 인식하고 1m 이내에 있는 장애물을 미리 피할 수 있게 한다. 이번 미디어 콘퍼런스 영상에서도 사물과의 부딪힘 한 번 없이 집안 곳곳을 자유자재로 이동하며 청소를 끝내는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의 인공지능 청소기 '제트봇 AI'(가운데)의 카메라와 센서를 활용한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스마트싱스 펫(SmartThings Pet)' 서비스 덕에 승현준 사장의 반려동물들이 집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CES 생중계 화면 캡처]


라이더 센서는 집안 사물을 분석해서 위치를 인식, 지도를 생성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원하는 공간이나 특정 방만 청소할 수 있다. 또한 제트봇 AI는 흡입구 막힘을 유발했던 수건, 양말, 컵, 전선, 반려동물의 배설물 등도 스스로 인식해 회피한다. 이외에 빅스비 음성인식 기능, 자동 먼지 배출 시스템 '청정스테이션' 등도 갖췄다. 청정스테이션 기능은 먼지통 청소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미세먼지를 99.999% 차단한다.

또한 제트봇 AI의 카메라와 센서를 활용한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스마트싱스 펫(SmartThings Pet)'도 영상 속 토비의 말썽을 해결한 일등공신이다. 이 서비스는 반려동물을 영상을 통해 원격으로 확인하고, 음악 재생이나 에어컨·공기청정기 재생도 원격으로 가능하다.

제트봇 AI는 뛰어난 제품 성능을 인정받아 ‘CES 2021 혁신상’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제트봇 AI와 스마트싱스 펫 서비스를 올 상반기 한국과 미국에서 우선 도입할 계획이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제트봇 AI는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며 가사 노동 부담이 커진 소비자들이 청소를 획기적으로 돕는다”며 “앞으로도 AI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가전 제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