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해 첫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고용과 사회안전망 더 강화해 국민 격차 해소"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신년 첫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국민과 정부가 합심해 민생 경제의 반등을 기필코 이뤄내고, 고용과 사회안전망도 더 강화해 국민 격차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새해 첫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올해 국정 목표로 "'더 건강한 나라', '더 잘사는 나라', '더 앞서가는 나라'로 키워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올해 경제정책의 목표는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이라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견실히 이행하고, 국민과 정부가 합심해 민생경제의 반등을 기필코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난이나 사고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정부의 최우선 책무"라며 "고용과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해 국민 격차를 해소해 나가고, 공정경제 및 상생협력을 위한 정책도 더 보강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K-방역과 한류 등을 바탕으로 품격있고 강한 나라로 자리매김하겠다"며 "정부는 호시우보(호랑이처럼 날카롭게 지켜보며 소처럼 신중하게 걷는다)의 자세로 뚜벅뚜벅 나아가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공직자들에게 "올해는 문재인 정부 5년차가 되는 해"라며 "그동안 정부가 추진해 온 일들이 결실을 맺는 한 해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책의 고객은 국민이니 과감한 정책으로 국민께 다가가 달라"며 "좋은 정책을 만들기 위해서는 현장에서 국민의 요구를 정확하게 읽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 지역과 수도권의 상생도 중요하다"며 "모든 지역이 골고루 잘살고, 자생하는 균형발전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새롭게 열어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끝으로 "아무리 추운 겨울도 결코 봄의 기운을 이길 수 없다"며 "2021년이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로운 희망의 봄이 되도록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일상을 반드시 되찾아드리겠다"고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