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11만4000가구 추가공급하면 전월세 시장 안정될 것"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1-22 17:26
서울 은평구 서민·중산층 매입임대주택 현장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은평구에 위치한 매입 임대주택을 방문, 현장 점검을 마치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공공전세주택' 도입으로 품질 좋은 주택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언급했다. 정부가 2022년까지 총 11만40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해 주택·전월세 시장의 안정화를 유도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내비쳤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은평구의 한 매입임대주택을 현장방문해 "새로 도입된 공공전세주택 유형은 매입단가가 서울 평균 6억원으로 대폭 향상돼 서울, 수도권 요지에 품질 좋은 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9일 '서민·중산층 주거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2022년까지 전국에 11만4000가구의 주택을 전세형으로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김 장관은 이번 대책으로 주택시장과 전월세 시장이 안정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2022년까지 11만4000가구가 추가 공급되면 예년 수준을 넘는 주택공급이 이루어진다"며 "주택시장과 전월세 시장이 안정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가격 기준, 조건 등으로 민간에서 요구하는 물량의 30% 정도만 매입하고 있는데 단가 인상으로 더 많은 주택을 매입해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2년간 민간과의 약정 방식을 통해 도심 곳곳에 양질의 신축주택을 빠르게 공급해 전세수요를 신속하게 흡수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급 물량 중 주거선호도가 높은 아파트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공급하는데 필수적인 공기가 정해져 있어서 단기 공급에는 한계가 있다"고 했다.

김 장관은 "공공임대주택의 품질이 높아진 국민 눈높이에 맞춰 발전해 나가고 있다"며 "정부는 신규 공급의 성과가 국민의 주거안정으로 조속히 안착되고 서민과 실수요자 중심의 주거정책이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