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구형 로미오급 잠수함 20척 SLBM 탑재 개조 가능..."동시다발 발사 예상"

김정래 기자입력 : 2020-11-20 16:53
최일 전 손원일함 인수함장, 분석 보고서 기고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신형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동시다발적으로 발사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20일 전(前) 손원일함 인수함장인 최일 예비역 해군대령이 한국해양전략연구소에 기고한 '북한 SLBM 탑재 잠수함의 실체'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결정적인 시기에 잠수함에서 SLBM을 쏘아 올려 세상을 놀라게 할 것이며 각기 다른 장소에 배치된 다수의 잠수함에서 동시다발로 폭죽을 쏘듯이 SLBM을 쏘아 올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대령은 "북한의 SLBM 잠수함의 정체는 로미오급을 개조한 것이고 개조를 해도 기존의 함 길이를 늘이지 않고 배터리실 2개 중 하나를 없앴다는 것"이라며 "개조한 잠수함의 수중 배수톤수는 약 2000t"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개조 잠수함을 평가절하해서는 안 된다. 개조할 수 있는 로미오급 잠수함이 약 20척이나 있기 때문"이라며 "이 중 10척, 아니 5척만 SLBM 탑재용으로 개조하고 나머지는 발사대는 없지만 함교탑 외형만 확대해서 동일하게 만든다면 외형과 소음이 동일한 다수의 잠수함들에 대한 대응이 매우 힘들어 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마지막으로 최 대령은 "(북한의) 개조된 로미오급 잠수함은 굳이 하와이까지 가지 않아도 된다"며 "북한 근해에서 물밑으로 들어가기만 하면 된다. 대신 SLBM의 사거리를 늘리면 된다"고 향후 북한 전술, 전략을 평가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