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수처’ 압박 “국민의힘, 검찰 앞세워 국민에 도전한 정당”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1-15 15:38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 후보군 압축 실패…"야당, 국민 무시하는 행위"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후보군을 압축하는데 실패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을 향해 ‘검찰을 앞세워 국민에 도전한 정당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15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지난 금요일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는 마라톤 회의를 하고도 2명의 후보군을 압축하는데 실패했다”며 “이를 두고 야당은 꼼꼼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핑계를 대고 있으나, 지금까지 보여준 태도를 보면 국민을 한없이 무시하는 변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이 지독하게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는 동안 검찰은 정부의 국정과제에 대한 먼지털이 수사까지 시작했다”며 “우리 국민은 반민특위부터 군사독재시대, 국정농단, BBK까지 좌절된 개혁이 초래한 권력 남용과 국민에 의한 심판의 과정을 기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국민은 공수처 출범 과정을 두고 국민의힘에 대해 검찰을 앞세워 국민의 주권에 도전했던 정당으로 기억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조속한 공수처 출범과 함께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흔들림 없이 이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