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VS 바이든] 수도관 파열된 조지아…뒤집힌 위스콘신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0-11-04 19:42
경합주들의 엎치락 뒤치락이 이어지면서 미국 대선 개표 결과가 늦게 나오고 있다. 특히 조지아의 경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92% 개표 상황에서 우세하지만, 여전히 판세는 안갯속이다. 양 후보 간의 격차가 너무 좁을 뿐만 아니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우세한 지역의 부재자 투표가 늦게 공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조지아의 가장 큰 카운티 풀턴에서 부재자 투표의 개표는 4시간 넘게 지연됐다. 수도관이 개표소에서 터졌기 때문이라고 아틀랜타 저널 컨스티투션은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투표용지가 손상을 입지는 않았다. 그러나 풀턴 카운티의 선거운영자인 랄프 존슨은 "이번 금요일까지 풀턴 카운티의 선거 결과를 내놓기는 힘들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조지아는 핵심 경합주로 지난 2016년 대선 트럼프 대통령이 5%p 격차로 이겼으며, 재선을 위해 차지해야 하는 핵심주 중 하나다. 위스콘신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역전하면서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가던 위스콘신은 투표가 89% 진행된 상황에서 바이든 후보가 03%p 앞서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