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명만 잡히고 나머지는 북한으로 돌아간 것 같다"
  • 북한군 '집단탈영'이나 '집단 남한침투' 귀결 전망
강원도 동부전선에 위치한 22사단 경계작전 구역을 월남한 북한 군복 착용 남성이 최초 1명이 아닌 '복수'라는 주장이 육군 8군단과 22사단 등에서 흘러나왔다. 

군 당국이 4일 오전 신병을 확보한 20대 남성이 군복을 입고 있었다는 점에서, 목적과 의도에 따라 이번 사건이 귀순을 위한 '북한군 집단 탈영' 또는 '북한군 집단 남한 침투' 두 가지로 귀결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8군단과 22사단 등에서 북한 남성으로 추정되는 인원이 (군사분계선을) '복수'로 넘어왔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최초 몇 명이 월남했는지 정확한 숫자는 알 수 없지만 한 명만 잡히고 나머지는 (북으로) 돌아간 것 같다는 내용이다"고 말했다.

현재 군 당국은 훼손된 철책을 뒤늦게 알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3중인 최전방 철책에는 과학화경계감시 장비가 설치돼 있고 사람이나 동물이 철책에 닿으면 센서가 울리며 5분 대기조가 즉각 출동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군 당국이 신원미상의 인원을 2일 오후에 발견해 3일 내내 수색을 벌이면서도 4일 오전에야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그럼에도 군 당국은 최초 월남 인원이 몇 명인지 등을 비롯해 어떠한 질문에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앞서 군 당국에 따르면 3일 저녁 7시 26분경 강원도 동부지역 전방 북측에서 수상한 인원이 철조망을 넘어 남쪽으로 향하는 장면이 군 감시 장비에 포착됐다. 군 당국은 대침투경계령인 '진돗개 둘'을 발령하고 대대적인 수색작전을 펼쳤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9시 50분경 수색 작전 13시간 만에 미상 인원 1명의 신병을 확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신병이 확보된 20대 남성은 우리 측 철조망을 끊고 구멍을 냈다. 이후 12시간 넘게 아군 지역에서 돌아다녔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